르노삼성 “조에 올 하반기 1000대 목표…유럽 이어 한국서도 모델3 잡겠다”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08.19 10:04
르노삼성 “조에 올 하반기 1000대 목표…유럽 이어 한국서도 모델3 잡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이 1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르노 조에 출시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조에는 지난 2012년 유럽 시장에 첫 선을 보인 후 올해 6월까지 누적 판매 약 21만6000여대를 기록한 유럽 베스트셀링 전기차다. 국내 출시 모델은 지난해 부분변경을 거친 2세대 모델로, 향상된 성능과 감각적인 디자인, 그리고 다양한 편의사양 등이 특징이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르노삼성은 조에의 상품성에 대한 강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르노삼성 상품마케팅팀 여모세 매니저는 “르노 조에는 푸조 e-208 대비 200만~300만원, 쉐보레 볼트 대비 300~500만원가량 더 저렴하다”며 합리적인 가격대를 내세웠다.

EV/LCV 담당 연제현 디렉터도 “올 상반기 판매 실적을 보더라도 유럽 시장에서 3만7000여대 판매되며 전기차 1위를 달리고 있다”며 “욕심이겠지만, 유럽 시장에서 테슬라 모델3를 이기고 1위에 등극한 것처럼 국내 시장에서도 모델3를 이기고 마켓 위너가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올해 국내 배정된 조에 물량은 1000대다. 르노삼성은 이 물량을 올해 모두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다만, 이를 위해서는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꼽히는 쉐보레 볼트EV의 월 평균 판매량 193.8대를 넘어서야할 전망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