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종별기사보기
차종별 기사검색 close
칼럼·분석 Home > 칼럼·분석
기사 (전체 64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칼럼·분석] [이완 칼럼] 과속 카메라 알림, '합법과 불법' 사이의 애매한 경계
자동차 내비게이션의 등장은 운전자들에게 여러 면에서 반가운 일이었습니다. 지도를 볼 필요도, 누군가에게 길을 묻지 않아도, 또 막히는 구간에 속절없이 갇혀 있을 필요도 없게 됐죠. 아, 물론 중요한 기능이 또 하나 있죠. 바로 과속딱지를 떼지 않도록
독일 프랑크푸르트=이완 특파원   2017-02-20
[기자수첩] [기자수첩] 피아트를 현명하게 사는 법
우리집 개는 가족이 집에 들어올 때도 격렬하게 짖는다. 문소리가 들리면 확인도 하지 않고 일단 짖고 본다. 얘가 왜 그럴까 곰곰이 생각해봤더니, 문제는 내게도 있었다. 처음으로 개가 짖었을 때, 이제야 개 노릇 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잘못된 행
김상영 기자   2017-02-16
[칼럼·분석] [이완 칼럼]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 시승기…'단점이 안 보이는 차'
투아렉 하나로 버티던 빈약한 SUV 라인업에 티구안의 가세는 폭스바겐에게 큰 힘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2008년부터 팔려나간 티구안 1세대는 2016년 2세대가 등장하기 전까지 캐시카우 역할을 톡톡히 해냈죠. 실용성, 주행 능력 등, 여러 면에서 좋
독일 프랑크푸르트=이완 특파원   2017-02-13
[기자수첩] [기자수첩] 운전면허시험 아직도 '물면허'다
운전면허시험이 강화된 지 갓 50일이 지났다. 벌써 여기저기서 곡소리가 들려온다. 일각에서는 새로운 운전면허를 '불면허'라고 칭하고, 이전 수준으로 다시 돌아갈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들의 주장은 종전 면허시험만큼이나 가볍고 나태하다.
신승영 기자   2017-02-10
[기자수첩] [기자수첩] 한국GM 가격정책, 실수냐 실력이냐…크루즈의 미래는?
쉐보레 신형 크루즈가 이달 본격적인 출고를 앞두고 있다. 2월 초까지 알려진 사전계약대수는 약 1500여대로, 8일(영업일 기준)만에 사전계약 1만대를 기록했던 지난해 말리부와는 사뭇 비교된다. 지지부진한 계약 실적에는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접근성이
신승영 기자   2017-02-07
[칼럼·분석] [독일은 지금] 자동차 시승천국 독일, 한국과 어떻게 다른가
자동차를 산다는 건 보통 중요한 일이 아니죠.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억대에 이르는 거금이 소비되기 때문입니다. 당연히 많은 정보를 찾습니다. 전문 매체나 블로거들의 시승기를 읽거나 보며 정보를 얻기도 하고, 또 커뮤니티에서는 어떤 이야기들이 돌고 있나
독일 프랑크푸르트=이완 특파원   2017-02-06
[인터뷰] [인터뷰] 신도산업 변혜옥 이사 "안전은 기본, 쾌적한 가드레일 개발"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고속도로 가드레일의 60%가 기준 미달이란 충격적인 사실이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은 당시 국감에서 "최근 5년간 고속도로 가드레일에 충돌한 이후 발생한 추락 사고는 162건, 사망자는 33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신승영 기자   2017-02-03
[기자수첩] [기자수첩] 이재용 부회장도 구하지 못한 체어맨W, 쌍용차의 계륵
이번에 체어맨W 대박치는거 아닐까요. 단지 우스갯소리로만 건넨 말은 아니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이 있었다. ‘립밤’은 되고, 체어맨W은 되지 말란 법은 없었으니깐.# 이재용과 체어맨정말 코미디 같은 일이었다. 지난해 12월 진행된 ‘국회 최순실 국정농
김상영 기자   2017-02-03
[기자수첩] [기자수첩] 현대차, 그랜저 시트 문제 원인 파악 중...개선은 필수, 책임은 어디로?
현대자동차가 그랜저 가죽 시트가 쉽게 변형되는 문제에 대해 내부 조사에 나섰다. 커진 소비자들의 불만과 모터그래프 보도에 따른 것이다. 1일, 현대차에선 그랜저 시트의 변형에 대한 내부 회의가 이뤄졌다. 그랜저 시트는 현대차의 계열사인 D사가 디자인
김한용 기자   2017-02-02
[칼럼·분석] '전기차 유망주' 패러데이퓨처, 사상 최대 사기?'…줄소송 이어져
전기 양산차 중 가장 우수한 성능이라 뽐내던 패러데이퓨처(FF)가 한치 앞도 내다 볼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전임 사장은 투자자에 대해 원색적으로 경고하고 나선데다, 몇 푼 안되는 비용까지 채불해 각종 소송이 줄을 잇는다. 패러데이퓨처가 사기극으로
하만승 인턴기자   2017-01-31
[칼럼·분석] 기아차 뜨고, 현대차 지는 이유는 'SUV'…올해 키워드는 티볼리급 '초소형'
작년 현대차 판매량은 7.8% 줄었다. 신차를 앞세운 한국GM과 르노삼성, 쌍용차의 압박에 실적이 크게 하락한 것이다. 반면, 기아차는 이런 어려운 환경에도 1.4% 늘었다. 상품성과 가격대가 비슷한 두 브랜드에서 왜 이렇게 다른 결과가 났을까. 현대
전승용 기자   2017-01-28
[칼럼·분석] '그들만의 세계' 유럽 28개국 베스트셀링카…폭스바겐의 강력함
모터그래프는 25일, 작년 유럽 28개 국가의 베스트셀링카를 조사했다. 다양한 차종이 각국의 베스트셀링카로 선정된 가운데 국가마다 시장 규모는 다르지만 대체적으로 소형 해치백 모델이 많은 인기를 얻었다. 중형 세단과 SUV가 많이 팔리는 국내 시장과는
김민범 기자   2017-01-26
[인터뷰] [신년인터뷰⑥] 포드 정재희 대표 "포드·링컨 단계적 차별화…질적 성장 집중"
포드·링컨은 한때 수입차 시장에서 비주류로 분류됐다. 그러나 이제 그들은 독일차의 대항마 혹은 어떤 이의 첫 번째 선택지로 자리매김했다. 포드코리아는 수입차 시장에서 2년 연속 1만대 이상 판매고를 기록했고, 네트워크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신승영 기자   2017-01-25
[칼럼·분석] "매년 테슬라 하드웨어 업그레이드 할 것"...일년만에 구형 되는 전기차?
미국 프리미엄 전기차 제조사 테슬라는 매년 하드웨어를 대폭 개선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문제는 이전 모델들의 업그레이드 계획이 없어 모두 구식이 돼 버린다는 점이다.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는 지난 22일(미국 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하
하만승 인턴기자   2017-01-24
[인터뷰] [신년인터뷰⑤] 쌍용차 송영한 전무 "Y400, 모하비 뛰어넘는 최고급 SUV"
지난해 쌍용차는 14년 만에 글로벌 15만대 판매를 달성했다. 내수 시장에서도 13년 만에 10만대를 돌파했다. 회사는 국내외 판매 실적을 바탕으로 2007년 이후 9년 만에 흑자전환이 확실시된다. 과연 올해도 그와 같은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까.
신승영 기자   2017-01-24
[칼럼·분석] [독일은 지금]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 대체 언제 나오나…콘셉트카만 세 번째
하나의 콘셉트로 세 번에 걸쳐 전시용 자동차가 만들어졌습니다. 그리고 처음 콘셉트카가 등장하고 자그마치 16년의 세월이 흘렀죠. '정말 나오기는 나오는 건가?'라는 의문의 목소리는 식을 줄 모르고, 열광하던 매체들도 이제는 '그러
독일 프랑크푸르트=이완 특파원   2017-01-23
[기자수첩] [기자수첩] 중국차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드디어, 중국에서 생산된 승용차가 한국땅을 밟았다. ‘중국차’에 대한 인식은 10년전이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지만, 분명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다. 그들의 기술이 영글지 않았던 2000년대 초반, 호기롭게 유럽에 발을 내딛었고, 결과는 처참했다.
김상영 기자   2017-01-22
[인터뷰] [신년인터뷰④] 한불모터스 송승철 대표 "올해 6500대 목표…내년엔 시트로엥-DS 분리"
푸조·시트로엥 공식수입사인 한불모터스는 최근 2년간 수입차 시장에서 롤러코스터를 탔다. 2015년 7500대가 넘는 기록적인 판매고를 달성했지만, 작년에는 4500대를 파는데 그친 것. 이에 한불모터스는 올해 경쟁력을 갖춘 다양한 신차 라인업을 앞세워
신승영 기자   2017-01-20
[현장을 가다] 2017 CES에서 발견한 놀라운 자동차들…스스로 서고, 허공이 만져지고
대체 어디서 박람회가 열리는지 분위기 파악조차 못했다. 라스베이거스의 어지간한 유명호텔에는 죄다 CES와 관련한 전시나 컨퍼런스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의 아이오닉 자율주행차 시연도 웨스트게이트 호텔에서 열렸고, 패러데이퓨처의 FF91도 특설
미국 라스베이거스=김한용 기자   2017-01-20
[인터뷰] [신년인터뷰③] 한국GM 이일섭 전무 "6년 연속 내수 성장…올해도 이어갈 것"
지난해 한국GM은 회사 출범 이래 연간 최대 내수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아쉬움도 많았던 한 해였다. 신형 말리부는 상품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불필요한 연식 변경 및 공급 물량 부족에 발목을 잡혔다. 빠르게 성장하는 SUV 시
신승영 기자   2017-01-1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최신 뉴스
동영상

모터그래프

(주)모터그래프 | 등록번호: 서울,자00428 | 등록일자: 2013년8월28일 | 제호: 모터그래프 | 발행인: 이승한 | 편집인: 김한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한용
발행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미산로 78(성산동, 6층) | 발행일자: 2013년8월28일 | 대표전화: 070-8887-9911 |  Contact us |  기자소개  |  RSS
Copyright © 2013-2015 MOTORGRAP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