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군용차로 최종 합격...산악 지형에 강하다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19.10.30 10:55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군용차로 최종 합격...산악 지형에 강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가 국군 지휘 및 지원 차량으로 선정됐다.

쌍용차는 30일 렉스턴 스포츠가 전 세대 모델에 이어 국군의 기동성을 책임지게 되었다고 밝혔다.

렉스턴 스포츠는 주행 성능 및 안전성은 물론 새로운 군 지휘 차량에 요구되는 통신 운용과 기동 지휘소로서 역할 등 다방면에 걸친 야전 적합성 평가를 통과해 대상 차량으로 최종 선정되었다.

쌍용차는 렉스턴 스포츠에 한국 지형에 최적화된 성능을 발휘하는 e-XDi220 디젤엔진이 탑재되었으며, 4WD 시스템 4Tronic과 언덕 밀림방지(HSA), 경사로저속주행장치(HDC) 등이 조합되어 산악 지역을 비롯한 모든 주행환경에서 다양한 군 지원 활동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올 연말까지 각급 부대로 약 500대를 인도하고, 오는 2023년까지 교체 계획에 따라 지속해서 물량을 공급할 계획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쌍용차는 지난 2012년 야전 적합성 평가를 통해 성능과 품질, 안전성을 인정 받아 렉스턴 W와 코란도 스포츠가 지휘 차량으로 선정되어 지난해까지 차량을 단계적으로 공급해 왔다”면서 “렉스턴 스포츠를 통해 다시 한번 국군의 작전능력 향상에 일조할 기회를 갖게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