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신형 K5…쏘나타 잡을 과감한 디자인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19.10.29 09:20
베일 벗은 신형 K5…쏘나타 잡을 과감한 디자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오는 12월 출시 예정인 3세대 신형 K5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신형 K5는 새로운 디자인 콘셉트인 ‘역동성의 진화’에 기반해 날렵한 패스트백 스타일로 디자인됐다. 기아차는 과감한 디자인 요소를 적극적으로 적용해 강렬하고 미래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외장 디자인은 더 두꺼워진 측면 유리 몰딩을 더 짧아진 트렁크 리드까지 확장해 과감하고 날렵해진 패스트백 스타일 이미지와 전후면의 조형과 연계된 강렬한 느낌의 ‘라이팅 스트럭처’ 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특히 전면부의 경우, 개별적으로 분리된 기존 K5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의 배치 형식을 모두 허물고 그릴과 헤드램프를 유기적으로 연결함으로써 기존 타이거 노즈에서 진화한 ‘타이거 페이스’를 선보였다.

타이거 페이스는 기아차의 차세대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주는 디자인 요소로 향후 출시되는 자사의 신차에 순차 적용될 예정이다.

이어 기아차는 ‘심장박동’을 형상화한 헤드램프 및 리어램프 등을 적용해 생동감과 역동성을 증폭시켰다.특히, 후면부에는 K7과 모하비 등에서 선보인 ‘절취선’ 디자인이 적용됐다.

실내는 ‘운전자 중심의 미래지향성’을 콘셉트로 디자인됐으며 대시보드부터 문까지 연결되며 차량 내부 전체를 가로지르는 수평적 가니쉬를 통한 넓은 실내 공간감과 개방감, 클러스터와 AVN(오디오, 비디오, 내비게이션)까지 끊김 없이 연결되는 입체적인 디스플레이를 통한 하이테크하고 미래적인 이미지, 운전자를 감싸는 비대칭 형태의 운전석 레이아웃 등이 특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3세대 신형 K5는 혁신을 넘어선 혁신으로 진화한 미래형 세단”이라며 “1세대 K5가 대한민국 자동차 디자인의 역사를 다시 썼다면 3세대 K5는 글로벌 시장에서 국산차의 뛰어난 디자인을 널리 알리는 차량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3세대 신형 K5를 오는 12월 국내시장에서 세계 최초로 출시할 계획이며 이달 29일부터 다양한 렌더링 이미지를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