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전기바이크 늘린다…"그린배달 서포터즈, 연간 CO₂ 2만톤 감축”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07.13 18:33
국토부, 전기바이크 늘린다…"그린배달 서포터즈, 연간 CO₂ 2만톤 감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배당대햅업에 전기 이륜차 이용 활성화를 촉진하기 위해 배달 대행 업계, 전기 이륜차 및 배터리 업계 등이 참여하는 ‘그린배달 서포터즈’를 출범했다.

10일 출범식에는 우아한청년들, 메쉬코리아, 바로고, 로지올, 쿠팡,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등 배달 대행 플랫폼 업계와 대림오토바이, 와코모터스, 바이크뱅크, 무빙 등 전기 이륜차 업계, 삼성SDI, LG화학 등 배터리 업계,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연구원,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등 16개 기관이 참여했다.

이번에 출범한 그린배달 서포터즈는 배달 기사 대상 홍보 활동 등 전기 이륜차 사용을 촉진하고, 활성화 정책 수립 자문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테스트용 전기 이륜차 보급, 충전 인프라 확충, 이륜차·배터리 성능 개선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배달 기사들이 전기 이륜차를 테스트할 기회를 충분히 부여해 확산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정부와 업계는 충전 불편 해소를 위해 배달 기사가 주로 이용하는 휴게시설, 도로변, 상가 밀집 지역 등에 배터리 교환형 충전시설 설치가 중요하다는 데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1회 충전 주행거리가 60km 수준에 불과한 전기 이륜차를 충전하며 이용할 경우 충전에만 약 4시간이 걸려 배터리 교환방식의 충전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또한, 배달에 적합한 성능을 갖추기 위해 배달업계, 전기 이륜차·배터리 제작업계 등이 서로 협력해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친환경성 및 비용 절감 등 장점을 홍보하는 등 관련 업계가 힘을 모으기로 했다.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과 이성훈 과장은 “배달용 내연기관 이륜차 1만대를 전기 이륜차로 전환할 경우 연간 2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감축되고, 이는 약 2000헥타르에 이르는 소나무 숲이 조성되는 효과”라며 “그린배달 서포터즈는 최근 전자상거래 증가 추세와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배달 대행 산업을 친환경 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그린뉴딜 정책에서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