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美 생산 재개…멕시코 중단 연장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0.05.04 11:51
현대기아차, 美 생산 재개…멕시코 중단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가 4일(현지시간)부터 미국 공장 가동을 재개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셧 다운을 실시한지 한 달여 만이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은 3월 18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47일 만에 다시 가동한다. 앨라배마 공장에서 엔진을 공급받는 기아차 조지아 공장은 3월 30일부터 35일 간 생산을 중단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공장 방역과 코로나19 확산 예방 조치를 철저히 하고 4일부터 생산을 재개한다”며 “공장은 현지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반떼, 쏘나타, 싼타페를 생산하는 앨라배마 공장은 지난해 총 33만5500대 차량을 출고했다. 조지아 공장은 옵티마(K5), 쏘렌토, 텔루라이드 등을 조립하며, 작년 한 해 27만4000대 차량을 생산한 바 있다. 

한편, 기아차 멕시코 공장은 가동 중단을 연장한다. 멕시코 공장은 지난달 6일부터 생산 중단이 이어지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멕시코 정부 정책에 따라 공장 가동 중단 연장을 결정했다”며 “가동 재개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