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년 연속 무분규 타결?…노조 ‘임금인상 자제, 고용보장 강조’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04.17 15:07
현대차, 2년 연속 무분규 타결?…노조 ‘임금인상 자제, 고용보장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노조가 이례적으로 위기의식을 드러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차지부는 17일 소식지를 통해 “지난달 독일 금속노조와 사용자단체는 올해 3월31일자로 만료되는 임금협약을 올해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라며 “독일 노사가 보여준 위기 극복 방향성에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 노조는 “우리나라가 독일처럼 할 수 있는 인프라는 없지만, 코로나19 위기 속 일자리 지키기라는 대명제 앞에 노사정이 머리를 맞대고 생존을 위한 방안을 찾아야 한다”면서 “노조는 임금인상을 자제하는 대신 사용자는 고용을 보장하고, 정부는 노동자들의 임금 손실을 보전해 주는 것이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전무후무한 고용 대란 앞에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상생협력을 모색할 때”라고 덧붙였다.

이번 노조 측 발언은 코로나19로 인해 세계 자동차 시장이 위축된 만큼, 올해 임금협상에서 과도한 임금 인상 요구보다 고용 보장을 핵심으로 한 합리적인 안을 제시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올해 1월 취임한 이상수 지부장의 성향과도 연관된다. 중도·실리 성향으로 분류되는 이 지부장은 지부장 투표 당시 ‘투쟁을 넘어 실리의 현대차지부 회복’을 내세우며, 특별채용 조합원 차별 철폐와 장기근속 조합원 처우 개선, 실질적 정년 연장 등을 강조한 바 있다. 이상수 지부장은 “현대차 노조가 나서서 노동자 전체 임금의 인상과 삶의 질 개선이 가능했는데, 귀족 노동자로 올가미 씌우는 것은 억울하다”며 “현대차 노조는 국민의 안티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현대차 노조의 이러한 방침은 통상적으로 현대차와 비슷한 수준에서 합의를 마치는 기아차의 협상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지난해 현대차 노조는 8년 만에 파업 없이 임단협을 체결하며 “일본과의 무역마찰 등 주변 상황을 무시하고 총파업을 진행하면 귀족노조 프레임에 매국 노조 프레임까지 추가되어 모든 책임과 비난이 조합원들에게 돌아올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사회적 고립과 귀족노조 프레임을 없애는 단초를 마련했다”고 평가한 바 있다. 현대기아차의 올해 임(단)협은 5월 말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