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019 임협 타결…이제 XM3 수출물량 배정 ‘총력’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04.14 18:47
르노삼성, 2019 임협 타결…이제 XM3 수출물량 배정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 부산공장
르노삼성 부산공장

2019년 르노삼성 임금협상이 최종 타결됐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10일 진행된 19차 임협 교섭에서 미래 물량 확보를 위한 부산공장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본급은 동결하되, 일시 보상금 총 888만원 지급과 매월 상여기초 5%의 공헌수당 신설 등을 골자로 한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다.

14일 조합원 총회에서 진행된 찬반 투표에서 기업노조 소속 조합원의 과반수 이상인 70.2%가 찬성표를 던져 합의안이 최종 타결됨에 따라, 지난해 9월 2일 상견례 이후 7개월 넘게 진행됐던 2019년 임금 협상 교섭이 모두 마무리됐다.

르노삼성 측은 이번 임금 협상 타결로 부산 공장이 노사 간 갈등을 봉합하고 르노 그룹 내 최고 수준의 생산경쟁력을 다시 확보할 수 있는 초석을 쌓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이를 통해 XM3의 유럽 수출 물량 확보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수 있을 전망이다. 르노삼성 부산공장이 XM3 유럽 수출 물량을 확보하게 될 경우 빠르면 올 연말부터 생산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르노삼성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르노삼성은 글로벌 팬데믹으로 인한 대내외적인 어려움이 많은 가운데서도 많은 임직원들의 노고에 힘입어 정상적인 생산을 진행하고 있고, 영업 현장에서는 지난 달 국내 출시한 XM3가 고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장기화 가능성을 전 임직원이 함께 대비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 내일의 생존을 위해 노사가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준 것이 이번 임금 협상 타결의 가장 큰 의미”라고 평가했다.

또한,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주고 있는 임직원들과 함께 이번 합의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은 고용노동부와 부산광역시에 대해서도 감사를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르노삼성을 끝으로 국내 완성차 업체 5곳의 2019년 임단협이 모두 마무리됐다. 지난해 8월 가장 먼저 협상을 마무리한 쌍용차 이후 8개월여 만이다. 각 사는 오는 5월 말부터 2020년도 임단협을 시작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