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의선 “수소차, 단기 판매 확대보다 기술 리더십 강화”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01.17 11:04
현대차 정의선 “수소차, 단기 판매 확대보다 기술 리더십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 부문 글로벌 CEO 협의체인 수소위원회가 정의선 공동회장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2017년 다보스포럼에서 출범한 수소위원회는 현대차를 비롯해 토요타, BMW, 에어리퀴드 등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회장사는 현대차와 프랑스의 세계적인 가스 업체인 에어리퀴드가 공동으로 맡고 있다.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겸 수소위원회 공동회장인 정의선은 “현대차그룹은 수소 모빌리티의 선도업체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일반 대중에게 합리적인 가격의 수소전기차를 개발하고 공급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현대차그룹은 단기 판매 목표에 치중하기보다 원가 저감, 연료전지시스템 소형화 및 효율성 극대화 등을 통해 지속해서 기술 리더십을 강화해 수소전기차 보급과 관련된 장벽을 낮추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수소 생산, 유통, 활용이 이뤄지는 수소 생태계가 진정한 무탄소 사회로 가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며 “수소도시가 완벽한 수소 사회로 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정의선 회장은 최근 한국을 비롯해 세계 주요 국가들이 수소 생태계 조성을 기반으로 건립에 적극 나서고 있는 수소 시범도시와 관련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에너지, 교통, 냉·난방 등 도시의 주요 기능들이 수소 에너지를 통해 이뤄지는 수소도시가 다양한 수소 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실험기지 기능은 물론, 미래 수소사회의 장점을 부각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