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 실시…가격 3300만원부터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19.11.04 09:36
현대차,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 실시…가격 3300만원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4일 더 뉴 그랜저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신차는 2016년 11월 6세대 모델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브랜드를 새롭게 대표할 플래그십 세단으로서 강화된 상품성과 혁신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다.

더 뉴 그랜저는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네 가지 엔진 라인업이 동시에 출시된다.

2.5 가솔린 모델은 차세대 ‘스마트스트림 G2.5 엔진’을 새롭게 탑재한다. 이는 기존 2.4 가솔린 모델 대비 연비와 동력성능, 정숙성을 모두 개선했다. 신형 엔진은 속도와 RPM을 고려해 간접분사(MPI) 또는 직접분사(GDi) 방식을 선택, 연료를 최적으로 분사한다.

3.3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290마력의 6기통 엔진과 R-MDPS의 조합으로 우수하고 감각적인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개선된 17인치 하이브리드 전용 에어로 휠을 장착하는 등 공력 성능을 높였으며, 3.0 LPi 모델은 LPi 탱크를 기존 실린더 형태 대신 원형으로 새롭게 적용해 적재 공간을 키웠다.

차량의 전면부 그릴은 보석 모양의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으로 꾸며졌으며, 주간주행등(DRL)으로 ‘히든 라이팅 램프’가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됐다. 히든 라이팅 램프는 시동이 켜 있지 않을 때는 그릴의 일부이지만 시동을 켜 점등하면 차량 전면부 양쪽에 마치 별이 떠 있는 듯한 모습을 구현한다.

후면부는 기존 디자인을 계승 발전했다. 더욱 얇고 길어진 리어램프가 와이드하면서 동시에 낮고 안정적인 인상을 완성했다.

내장은 넓고 길게 뻗은 수평적 디자인을 통해 라운지와 같은 고급스러운 공간으로 꾸며졌다. 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는 감성적인 그래픽을 구현하며, 동급 최고 수준의 12.3인치 클러스터와 12.3인치 내비게이션은 경계가 없는 심리스(Seamless) 형태로 자리해 높은 시인성을 제공한다.

아울러 더 뉴 그랜저는 19인치 휠 공명기 적용, 후면 유리 두께 증대, 하체 보강 등을 통해 한 차원 개선된 실내 정숙성을 구현했다.

신차에는 현대차 최초로 적용한 공기청정 시스템이 탑재됐다. 미세먼지 감지 센서와 마이크로 에어 필터로 구성된 공기청정 시스템은 실내 공기질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현재 차량 내 공기 오염 수준을 매우 나쁨, 나쁨, 보통, 좋음 네 단계로 알려주며, 초미세먼지(1.0~3.0㎛)를 99% 포집할 수 있는 마이크로 에어 필터는 차량 내 공기를 깨끗하게 만들어준다.

안전 사양도 빼놓지 않았다. 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기술은 교차로에서 좌회전할 경우 마주 오는 차량과 충돌하지 않도록 위험을 방지해준다. 이밖에 ‘후측방 모니터(BVM)’, ‘안전 하차 보조(SEA)’,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 최첨단 편의 및 안전사양이 적용됐다.

더 뉴 그랜저의 판매 가격은 3294만원부터 책정될 예정이다. 가솔린 및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엔진 별로 2.5 가솔린 3294만~4158만원, 3.3 가솔린 3578만~4399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4539만원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단, 위 가격은 사전계약 참고용으로 최종 가격은 출시 후 공개함).

현대차는 사전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200명을 추첨해 12.3인치 클러스터,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 등이 탑재된 ‘플래티넘’과 19인치 휠, 나파가죽 시트 등이 포함된 ‘디자인 플러스’ 및 나파가죽 시트, 스웨이드 내장재 등이 적용된 ‘인테리어 디자인’ 중 한 가지 옵션 패키지를 무상 장착해줄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