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車 데이터·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공급…新 생태계 조성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19.10.15 17:11
현대차그룹, 車 데이터·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공급…新 생태계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이 모빌리티 및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가 보편화될 수 있도록 새로운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15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미래 모빌리티 협업 생태계 전략의 일환으로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의 개발자 포털인 ‘현대 디벨로퍼스’ 출범을 공식화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출범에 대해 수백만대의 커넥티드카와 정비망을 통해 수집된 차량 제원, 상태, 운행 등과 관련된 데이터를 외부에 개방, 스타트업 등이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맞춘 고객 서비스와 상품을 개발할 수 있는 신규 비즈니스 환경을 만들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차량 오픈 데이터 시장의 초기 붐 조성을 위해 마중물 역할을 수행할 대표 협력 스타트업 팀와이퍼, 마카롱팩토리, 오윈, 미스터픽 등 4곳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현대차 수소버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 수소버스 (사진=현대차그룹)

한편, 현대차그룹은 우진산전, 자일대우상용차, 에디슨모터스와 버스용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공급 협력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국내 버스 제작사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공급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한다.

이에 따라 국내 중소·중견 버스 제작사들이 자체적으로 수소전기버스를 개발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가까운 미래에 고객들은 도로 위 자동차를 넘어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로봇 등 다양한 운송수단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 출범하는 오픈 플랫폼 포털을 통해 스타트업 등 다양한 시장 참여자들과 상생하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제조사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할 것이며, 우리는 이를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기업’으로 부를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