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인공지능=운전자' 인정…자율주행차 시대 앞당긴다
  • 전승용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6.02.11 12:48
美, '인공지능=운전자' 인정…자율주행차 시대 앞당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자동차 시대가 우리 앞에 더욱 가까이 다가왔다. 컴퓨터의 인공지능을 한 명의 운전자로 인정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10일(현지시각),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구글이 개발한 자율주행차의 인공지능 시스템을 연방법 체제 내에서 ‘운전자’로 인정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구글에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구글은 작년 11월, 운전자가 필요없는 자율주행차 기획안을 NHTSA에 제출했다. 이에 NHTSA는 3개월 동안 기획안을 검토해 해당 기획안을 받아들였다.

업계에서는 미국 정부의 이번 결정을 통해 자율주행차가 일반 도로에서 달리는 모습을 볼 날이 더욱 앞당겨졌다고 분석했다.

업계 한 전문가는 "그동안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은 대부분 안전상의 이유 때문에 자율주행차에는 반드시 운전자가 탑승해야 한다는 정책을 유지하고 있었다"면서 "NHTSA가 구글 자율주행차의 인공지능 시스템을 운전자로 인정한 것은 미래 자동차 산업을 선도하겠다는 미국 정부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 분석했다. 

NHTSA 폴 헤머스바우 수석변호사는 "NHTSA는 인공지능이 전통적인 사람 운전자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구글의 주장에 동의한다"면서 "다음 단계는 이 인공지능이 사람과 비슷한 수준으로 판단해 운전할 수 있는지를 증명하는 것"이라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