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쉴 만하십니까? ‘23년 신규제작자동차 대상 실내공기질 조사’결과 발표
  • 김선웅
  • 좋아요 0
  • 승인 2024.01.22 17:06
숨 쉴 만하십니까? ‘23년 신규제작자동차 대상 실내공기질 조사’결과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23년 신규제작자동차 대상 실내공기질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모두 18개 차종으로 현대 그랜저, 코나 EV, 제네시스 GV60, 아우디 Q4 e-Tron, A3, 볼보 S60, 메르세데스-벤츠 E300e, EQE350, BMW 620d, iX3,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쉐보레 타호, 트랙스, 푸조 e-208, 308, 포드 브롱코, 렉서스 NX350h, NX450h+였다. 

볼보 S60
볼보 S60

18개 차종 중 1개 차종을 제외한 17개 차종 모두 유해물질 권고기준을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고기준을 미달한 모델은 볼보 S60으로 톨루엔이 문제였다. 권고 기준인 1000㎍/㎥를 넘긴 1202.3㎍/㎥이 검출된 것이다. 

다행스럽게도 유통 과정에서의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톨루엔이 포함된 실내 세척 약품을 사용한 탓에 기춘치를 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는 기존 약품을 톨루엔이 포함되지 않은 약품으로 교체하도록 권고했고 볼보도 이를 수정해 이행 현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톨루엔은 중추신경계를 자극해 구토, 위에 영향, 신경계통 마취 증상과 같은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기 노출 시 혈뇨증, 단백노, 떨림, 구토 유발 등의 다양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국토부는 2011년부터 매년 국내에서 신규 제작·판매된 자동차를 대상으로 실내 내장재에서 발생하는 8개 휘발성 유해물질의 권고기준 만족 여부를 조사해 결과를 발표해오고 있다.

2022년 조사 당시 메르세데스-벤츠 GLA250 4MATIC에서 벤젠 권고기준(30㎍/㎥)이 초과(78㎍/㎥) 검출되기도 했다. 이에 국토부는 권고사항 이행현황을 확인하고 실내공기질 관리 정도를 점검했으며, 추적 조사를 실시한 결과 권고기준을 모두 만족했다고 밝혔다. 벤젠 권고기준 초과 원인은 출고 전 주행 시험과 주유 작업 중 사용했던 신차 보호용 비닐커버와 종이깔개의 오염으로 밝혀졌던 적이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