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SK 'IRA 맞대응' 동맹…북미 배터리 공급 MOU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2.11.29 16:54
현대차그룹-SK 'IRA 맞대응' 동맹…북미 배터리 공급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부문 자회사 SK온과 손잡고, 미국 전기차 시장 공략과 미래 전기차 시장 주도권 확보에 나선다.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 미래성장기획실장∙EV사업부장 김흥수 부사장(왼쪽)과 SK온 최영찬 경영지원총괄(오른쪽)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 미래성장기획실장∙EV사업부장 김흥수 부사장(왼쪽)과 SK온 최영찬 경영지원총괄(오른쪽)

현대차그룹과 SK온은 29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그룹 본사에서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차그룹 미래성장기획실장∙EV사업부장 김흥수 부사장, SK온 최영찬 경영지원총괄 등 양사 임원이 참석했다.

이번 MOU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2025년 이후 미국 내 전기차 공장에 SK온 배터리를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다만, 공급 물량이나 협력 형태, 공급 시점 등 구체적인 사안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2025년 양산을 목표로 미국 조지아주에 연간 30만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고 있다.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라는 이름답게 현대차와 기아, 제네시스 등 산하 브랜드 모두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현대차그룹은 신공장 인근에 배터리 셀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 조감도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 조감도

양사의 이번 협력은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돌파구로도 작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IRA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미국과 FTA를 체결한 국가에서 생산된 원료로 만들어진 배터리를 탑재한', '미국에서 조립된' 차량에만 보조금을 지급하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 미래성장기획실장∙EV사업부장 김흥수 부사장은 "이번 북미 지역 배터리 공급 협약으로 전기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사의 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공급을 바탕으로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SK온 최영찬 경영지원총괄은 "양사 간 협력은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북미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 과정에서 양사가 확고한 위치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