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6일차…신차 운반 중단·기름 떨어진 주유소 '곡소리'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2.11.29 10:20
화물연대 파업 6일차…신차 운반 중단·기름 떨어진 주유소 '곡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가 6일차에 접어든 가운데, 당장 이번 주부터 철강·시멘트 등 국가기간산업의 피해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화물연대의 이번 파업으로 시멘트는 평시 대비 11%가 운송되었으며 레미콘은 15%만 생산되고 있다. 이로 인해 전국 912개 건설 현장 중 508개 현장에서 레미콘 타설이 중단되는 등 건설업계가 직격타를 맞았다.

신차를 운반 중인 카캐리어

피해를 입은 것은 건설업계뿐만이 아니다. 철강 출하량도 평소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고, 정유사에서 생산한 기름도 제때 실어나르지 못하며 '대란'이 눈앞까지 왔다. 수도권 일부 주유소는 이미 재고가 소진돼 문을 닫기도 했다.

현장에서는 이번 주말을 최대 고비로 보고 있다. 재고를 많이 확보하거나 대체 운송하는 등 대책이 있는 타 업계와 달리 한정된 탱크 용량에 대체 운송 방법도 없기 때문이다. 

화물차를 운행하지 못하며 고육지책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현대차그룹은 카캐리어 대부분이 운행을 멈추며 생산된 차량을 직원들이 직접 운전해 출고센터로 옮기는 '로드 탁송'을 진행하고 있다.

다만, 이 경우 신차임에도 주행거리가 늘어 나고, 운행 중 차량에 흠집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 이에 현대차그룹은 직원들이 개별 탁송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품질보증 주행거리를 2000km 연장하는 보상책을 마련했다.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사진=대통령실)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사진=대통령실)

정부도 대책 마련에 고심이다. 국토부 원희룡 장관과 이원재 1차관, 어명소 2차관은 연일 피해 업계를 만나 고충을 듣고 있지만, 아직까지 뾰족한 해결책이 나오지 않고 있다. 어제(28일)는 정부와 화물연대가 첫 교섭을 진행했지만, 양측의 입장 차이만 재확인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29일) 국무회의에서 업무개시명령 발동 여부를 심의할 예정이다. 현재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분야가 건설업계인 만큼 시멘트 및 레미콘 운송 차량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이 먼저 내려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정부는 파업, 휴업 등으로 국민 생활이나 국가 경제에 위기를 초래할 경우 강제로 영업에 복귀하도록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수 있다. 이를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고, 면허 정지 및 취소 처분도 가능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