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전기차 충전 사업 본격 진출!…"배터리 사업과 시너지"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2.06.27 15:31
LG전자, 전기차 충전 사업 본격 진출!…"배터리 사업과 시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전기차 충전기 업체 지분을 인수하며, 충전 솔루션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LG전자와 GS에너지, GS네오텍 등은 전기차 충전기 전문업체 애플망고의 지분을 전량 매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LG전자가 전체 지분 60%를 확보하며 애플망고를 자회사로 들였고, GS에너지와 GS네오텍은 각각 34%와 6%의 지분을 취득한다.

지난 2019년 설립된 애플망고는 완속 충전기부터 급속 충전기까지 다양한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슬림형 급속 충전기 설계에 필요한 독자 기술을 확보하고 있어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LG전자는 앞서 지난 4월, 전기차 충전사업 회로설계, 기구설계, 소프트웨어 개발 등 분야에 경력사원 채용 공고를 게시하며 관련 사업에 뛰어들 것임을 암시한 바 있다. 회사는 올해 안에 경기도 평택시 LG디지털파크에 전기차 충전기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가정·쇼핑몰·호텔·공공기관 등 다양한 곳에 공급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로써 LG전자는 차량 인포테인먼트를 제공하는 'VS사업본부', 램프류를 맡는 'ZKW', 전기차 파워트레인을 생산하는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등의 전장 사업에 더해 전기차 충전 솔루션 사업까지 진출하며 미래 전기차 시대를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 LG에너지솔루션과 같은 그룹 내 배터리 사업과도 시너지가 기대된다.

LG전자 백기문 전무는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 충전 시장에서 B2B 사업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고객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통합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전기차 판매량이 늘어남에 따라 대기업들이 충전 사업에 속속 뛰어들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전기차 전문 업체인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를, SK그룹은 '시그넷EV'를, 롯데그룹은 '중앙제어'를 각각 인수했다. 이에 따라 삼성그룹을 제외한 국내 5대 대기업이 모두 전기차 충전 사업을 직접 운영하는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