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부품업계, 화물연대 파업 중단 호소…"생존 위협받고 있다"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2.06.09 15:57
자동차 부품업계, 화물연대 파업 중단 호소…"생존 위협받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사진=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자동차 부품업체들이 화물연대의 파업 중단을 요구했다. 업계 전반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는 입장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은 9일 호소문을 내고, 화물연대의 파업과 물류방해 행위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는 한편, 자동차 부품업체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단체 행동을 중단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들은 행정 및 사법당국에도 신속한 조치를 요청했다.

조합 측은 "화물연대의 단체행동으로 자동차 부품업체의 부품공급을 막고 자동차 생산에 차질을 초래하게 하는 것은 업계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것"이라며 "자동차부품산업계는 코로나19와 글로벌 공급망 위기로 수익성이 악화되며 경영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부품 운송 차질이 자동차 산업 전반의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통상 자동차 산업은 부품 재고를 최소화 하는 적시 생산 방식으로 운용되는 만큼, 단 하나의 부품이라도 공급되지 않으면 자동차 생산이 중단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업체들은 화물연대가 요구하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및 운송료 인상 요구 사항이 자동차 물류업과는 관계가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완성차 탁송 화물차주들은 안전운임제 적용 요금 대비 높은 운송료를 받아왔다는 설명이다. 

정부에도에도 엄정하고 신속한 법 집행을 요청했다. 자동차 공장에 진입하는 비조합원 차량까지 막아세우는 등 불법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조합은 "반도체 공급 차질로 신차 계약 후 수개월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파업으로 생산 차질까지 지속되면 소비자들은 더 긴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며 "자동차 업계의 가동과 부품업계의 생존을 위협하는 파업과 물류 방해 행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청드린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