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4일 개막' 슈퍼레이스, 3년 만에 관중맞이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2.03.11 09:54
'4월 24일 개막' 슈퍼레이스, 3년 만에 관중맞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규모 모터스포츠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다시 관중들 앞에 선다.

슈퍼레이스는 10일 2022시즌 레이스 일정을 발표하고 대회를 유관중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슈퍼레이스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일부 경기를 제외하고 2020시즌과 2021시즌을 무관중으로 치렀다.

슈퍼레이스는 코로나19 대유행 직전인 2019시즌 18만명이 대회를 찾고, 개막전에만 4만명이 운집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일부 경기를 제외하고는 경기장 입장이 금지되면서 팬들의 큰 아쉬움을 사야했던 만큼, 시즌 개막을 앞둔 슈퍼레이스는 더욱 완벽한 사전대비와 엄격한 현장 방역으로 안전하게 팬들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슈퍼레이스 관계자는 "직접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슈퍼레이스만의 매력을 살려 가족과 함께 주말 나들이로 꼭 가보고 싶은 최고의 관람 스포츠로 새로 입지를 다지겠다"고 말했다.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4월24일 경기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1라운드를 펼친다. 이어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으로 장소를 옮겨 5월22일 '한중일 모터스포츠 페스티벌'로 2라운드를 치른다.

국내 유일 야간 모터스포츠 경기인 3라운드 '나이트레이스'는 6월11일 강원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다. 7월17일에는 4라운드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이 KIC에서, 8월21에는 5라운드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가 다시 인제 스피디움에서 진행된다.

6라운드 경기는 10월2일 KIC에서 전남GT와 함께 치러진다. 마지막으로 챔피언 경쟁이 펼쳐질 최종전은 10월22~23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더블라운드(7·8라운드)로 마련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