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의 빠른 태세전환…트럼프 환경정책 지지 철회 선언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0.11.25 18:49
GM의 빠른 태세전환…트럼프 환경정책 지지 철회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환경 정책을 지지해온 GM이 돌연 입장을 바꿨다. 

미국 현지 보도에 따르면, GM은 앞서 연방정부와 캘리포니아 주정부 사이 발생한 자동차 연비 규제 소송에 대해 연방정부 지지를 철회했다. GM의 이번 발표는 지난 4년과 사뭇 다르다. GM은 자체 연비 규제를 강화한 캘리포니아 주정부와 이를 무력화 하기 위한 연방정부 간 소송에서 백악관 편에 서왔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후 오바마 행정부 시절에 수립된 연비규제 완화도 앞장 서서 촉구했다.

GM은 바이든 당선인의 정책에 맞춰 입장을 바꾼 것으로 분석된다. 바이든 당선인은 친환경차 보급 확대 및 연비규제 강화를 주요 정책을 꼽은 바 있다.

구체적으로 캘리포니아식 연비 규제를 미국 전역으로 확대하고, 오는 2025년까지 갤런당 37.5마일(15.9km/L)의 신차 평균 연비를 갤런당 54.5마일(23.1km/L)로 강화할 계획이다. 평균치가 상향된 만큼 친환경 고효율 차량 생산에 대한 압박은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GM 메리 바라 회장은 최근 주요 환경단체들에 보낸 서한을 통해 “전동화를 통해 자동차 시장을 다시 탈환할 것이라는 바이든 당선인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감한다”며 “GM은 대통령 당선인과 캘리포니아주의 야심찬 목표에 힘입어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