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부한 사양 모닝 vs 탄탄한 기본기 스파크…뭘 고를까?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0.05.13 16:42
풍부한 사양 모닝 vs 탄탄한 기본기 스파크…뭘 고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축된 경차 시장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기아차가 이달 디자인과 상품성을 강화한 신형 모닝을 출시하며 시장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경차 두 차종의 제원 및 가격표를 살펴본 결과, 신차인 모닝은 안전 및 편의 사양에서 우위를 점했다. 다만, 이전보다 제품군이 축소된 탓에 스파크만의 특장점도 뚜렷해진 양상이다. 두 경차의 특장점을 비교해봤다.

# 모닝, ‘안전한 경차’를 내세우다

모닝과 스파크는 기본 엔트리 트림부터 급제동 경고 시스템(ESS)과 6개의 에어백(운전석, 동반석, 앞좌석 커튼), 그리고 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등을 기본 탑재했다. 다만, 모닝은 전 좌석 시트벨트 프리텐셔너가 적용됐고, 스파크는 앞좌석에만 프리텐셔너를 장착했다.

트림별 안전 선택 사양도 차이를 보인다. 모닝은 전 트림에서 옵션으로 능동형 안전 사양을 선택할 수 있는 반면, 스파크는 최상위 트림에 집중되어 있다. 일례로 소비자가 전방 충돌 방지 시스템과 후측방 충돌 경고 시스템을 원할 경우, 모닝은 기본 스탠다드 트림(1195만원)에서 드라이브와이즈 I 옵션(55만원)만 추가하면 된다. 하지만 스파크는 최상위 프리미어 트림(1448만원)까지 올라간다.

트림별 추가 에어백도 다르다. 모닝은 최상위 시그니처 트림에서 운전석 무릎 에어백이 추가되고, 스파크는 LT 트림부터 2개의 리어 사이드 에어백을 옵션으로 제공한다. 모닝은 운전자, 스파크는 2열 탑승객 추가 보호에 집중한 모양새다.

이외 최신 능동형 안전 사양 종류는 모닝이 5개(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전방 충돌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스파크는 3개(사각지대 경고, 차선이탈 경고, 시티 브레이킹)다. 특히,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와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기능 등은 동급에서 모닝이 유일하다.

# ‘수동 풀옵’이 가능한 스파크

모닝과 스파크의 엔진 성능은 유사하다. 둘 다 3기통 1.0리터 가솔린 엔진을 기반으로 하며, 최고출력은 모닝이 76마력, 스파크가 75마력이다. 최대토크는 9.7kg·m으로 동일하다.

반면, 변속기는 확실한 차이를 보인다. 모닝은 4단 자동변속기만 탑재된 반면, 스파크는 전 트림에서 5단 수동변속기와 CVT(C-TECH)를 선택할 수 있다. 이와 별개로 스파크 C-TECH 모델은 모닝에 없는 스톱&스타트 옵션도 추가할 수 있다.

# 깡통 트림, 무슨 차가 좋아요?

두 경차의 기본 트림을 살펴봤다. 모닝 스탠다드는 1195만원, 스파크 LS 베이직 C-TECH은 1156만원이다. 모닝이 39만원 더 비싸다. 다만, 모닝은 오토라이트 컨트롤과 전동식 사이드미러, 전좌석 파워윈도우, 4스피커, USB 단자 등이 기본 적용된다. 해당 옵션의 경우 스파크는 LS 및 LT 트림부터 제공된다.

스파크가 마냥 부족한 것은 아니다. 경차에서 가장 활용도가 높은 6:4 폴딩 시트는 LS 베이직에서 10만원만 추가하면 이용할 수 있다. 모닝의 경우 프레스티지 트림으로 업그레이드해야만 가능하다. 프로젝션 헤드램프도 스파크는 전 트림 기본 장착이지만, 모닝은 최상위 시그니처 트림에서도 50만원 상당의 스타일 옵션을 추가해야 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