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연료전지 원가 획기적으로 낮춘다…스웨덴 기업과 MOU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19.12.18 17:23
현대차, 수소연료전지 원가 획기적으로 낮춘다…스웨덴 기업과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현대차 박순찬 연료전지사업실장, 임팩트 코팅스 마크 셰이 이사회 의장

현대차가 18일 시그니엘 서울 호텔에서 스웨덴 ‘임팩트 코팅스(Impact Coatings)’사와 수소연료전지 개발 협력 MOU를 체결했다.

현대차는 지난 10월 임팩트 코팅스에 대한 전략적 투자 발표에 이어 이번 MOU 체결을 바탕으로, 긴밀한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수소연료전지 기술 혁신에 박차를 가한다. 지난 1997년 설립된 임팩트 코팅스는 자동차 주요 소재인 플라스틱 및 금속 물질 정밀 코팅 분야에 특화된 기술 기업이다.

현대차 넥쏘 하부
현대차 넥쏘

현대차는 임팩트 코팅스가 보유한 ‘물리기상증착(PVD) 세라믹 코팅’ 기술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물리기상증착 세라믹 코팅은 증발 원리를 이용해 가스 상태로 변환시킨 세라믹 물질을 대상 표면에 얇게 코팅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수소연료전지차의 심장으로 일컬어지는 연료전지 스택의 분리판 표면의 전도율이 높아지고, 표면 부식을 방지하는 효과까지 생긴다.

현재 수소연료전지 스택 코팅 소재로는 고가의 금속이 활용되고 있지만, 물리기상증착 세라믹 코팅 기술을 적용하게 될 경우 성능은 높이면서 제조 원가를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다. 현대차는 신기술 도입으로 차량 판매가격을 낮춰 수소차 대중화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박순찬 연료전지사업실장은 “유럽, 아시아, 미주, 오세아니아, 중동, 아프리카 등 세계 각지에서 수소에너지의 가치가 동시다발적으로 조명되고, 국가 차원의 로드맵이 앞다투어 발표되고 있는 시점에서, 시장 주도권 확보 차원의 수소연료전지 분야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양사 간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한국과 스웨덴 양국 간 기술교류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