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울산 친환경차 부품 공장 착공…전기차 시장 공략 가속화
  • 권지용 인턴
  • 좋아요 0
  • 승인 2019.08.28 16:25
현대모비스, 울산 친환경차 부품 공장 착공…전기차 시장 공략 가속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 충주공장

현대모비스가 충북 충주에 이어 울산에 두 번째 친환경차 부품 전용 공장을 착공했다.

현대모비스는 28일 울산 이화산업단지에서 ‘친환경차 핵심부품 울산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울산공장은 총 4만6000평 규모로, 오는 2021년부터 연간 10만대에 해당하는 전기차 핵심부품을 양산한다. 현대모비스는 친환경차 부품 공장에 약 3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신공장이 들어서는 울산 이화산업단지는 현대차 공장과의 거리가 15km에 불과해, 향후 부품공급망 효율화가 이뤄질 전망이다.

현대모비스 전동화사업부장 안병기 전무는 “현재 북미와 중국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서 우리도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며, “전기차와 수소전기차가 함께 발전하는 궁극적인 방향으로 전동화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글로벌 친환경차(하이브리드·플러그인·전기차·연료전지) 판매대수는 올해 597만대에서 2025년 2000만대 수준으로 급격히 확대될 전망이다. 이중 순수 전기차는 절반에 가까운 점유율을 차지하며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보일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