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8000대 돌파”…가격 3102만원부터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19.06.24 11:57
기아차,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8000대 돌파”…가격 3102만원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24일 K7 프리미어의 가격을 확정하고 정식 출시했다.

K7 프리미어는 지난 2016년 1월 출시 이래 3년 만에 선보이는 K7의 상품성 개선 모델로, 차세대 엔진과 최첨단 기술, 담대한 디자인을 적용한 프리미엄 준대형 세단이다.

기아차는 K7 프리미어를 고객의 수요에 맞춰 2.5 가솔린,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 총 다섯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동시에 출시했다.

판매가격은 ▲2.5 가솔린 프레스티지 3102만원, 노블레스 3367만원 ▲3.0 가솔린 노블레스 3593만원, 시그니처 3799만원 ▲2.4 하이브리드 프레스티지 3622만원, 노블레스 3799만원, 시그니처 4015만원 ▲2.2 디젤 프레스티지 3583만원, 노블레스 3760만원 ▲3.0 LPi(일반) 모델 프레스티지 3094만원, 노블레스 3586만원, 3.0 LPi(면세) 모델 2595만원~3430만원이다.

기아차의 차세대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을 최초로 적용한 2.5 가솔린 모델은 8단 자동변속기와의 조화를 통해 최고출력 198마력(ps), 최대토크 25.3kg·m에 복합연비 11.9km/L(17인치 타이어 기준)를 발휘한다. 이 엔진은 기통당 MPI(간접 분사) 인젝터, GDi(직접 분사) 인젝터 두 종류를 적용한 점이 특징이다. 주행 조건에 따라 적절한 방식으로 연료를 분사해 연비가 기존 2.4 가솔린 모델(11.2km/L) 대비 향상됐다.

3.0 가솔린 모델은 V6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66마력, 최대토크 31.4kg·m의 동력성능을 확보했으며, R-MDPS(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를 적용해 조향 응답성을 강화했다. 2.4 하이브리드 모델은 복합연비 16.2km/L의 뛰어난 연료 효율성뿐만 아니라 EV 모드의 정숙성을 함께 갖췄다.

2.2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m를 발휘해 강력한 토크를 원하는 고객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최근 일반 고객들에게도 판매가 허용된 3.0 LPi 모델은 최고출력 235마력, 최대토크 28.6kg·m를 발휘한다.

K7 프리미어는 전장이 4995mm로 기존보다 25mm 길어졌으며, 확대된 인탈리오 라디에이터 그릴과 차체를 가로질러 좌우의 리어램프와 연결되는 커넥티드 타입의 라이팅 디자인이 특징이다. 내장은 고급 소재와 첨단 기술의 각종 편의 장치가 미적·기능적 조화를 이룬다.

방향 지시등을 켜면 후측방 영상을 계기판에 표시하는 ‘후측방 모니터’, 차선 유지 보조, 내비게이션과 연동하여 자동으로 창문을 닫고 공조시스템을 내기 모드로 전환하는 ‘외부공기 유입방지 제어’ 기능을 적용했다. 이와 함께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기능을 지원하는 12.3인치 대화면 AVN과 12.3인치 풀 컬러 TFT LCD 클러스터, 전자식 변속레버(SBW)를 탑재했다.

이외 차량과 집을 쌍방향으로 연결해 차량에서 집 안의 조명, 에어컨 등 홈 IoT 기기를, 집에서 차량의 시동, 공조 등을 제어할 수 있는 카투홈·홈투카 기능을 적용했다.

한편 기아차는 K7 프리미어가 사전계약 기간인 지난 12일부터 21일까지 총 8023대의 계약 대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전계약 결과 모니터링팩(서라운드 뷰 모니터 등), HUD팩(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등 고급 사양이 포함된 옵션 패키지를 선택한 고객 비중이 전체의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 보조 등 첨단 주행 신기술을 포함한 드라이브 와이즈(DRIVE WISE) 옵션 패키지를 선택한 고객은 전체의 70%를 상회했다.

차량 외관 색상은 오로라 블랙펄, 스노우 화이트 펄, 플라티늄 그라파이트, 그래비티 블루, 실키실버 순으로 인기가 높았다. 실내 색상은 블랙, 새들 브라운, 웜 그레이(하이브리드 전용) 순으로 선택됐으며 새롭게 선보인 새들 브라운의 선택 비율은 약 45%로 나타났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