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마스터 버스 국내 출시…3630만원부터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19.06.03 14:55
르노삼성, 마스터 버스 국내 출시…3630만원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가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먼저 공개한 바 있는 ‘마스터 버스’를 국내에 출시했다. 지난해 호평을 받은 바 있는 ‘마스터 밴’의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을 동일하게 적용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마스터 버스는 13·15인승 두 가지 타입의 실내 구성으로 출시됐다. 전 좌석에 접이식이 아닌 넓고 편안한 고정식 좌석과 3점식 안전벨트를 기본 제공해 모든 승객에게 한 단계 높은 수준의 편안함과 안전성을 제공한다. 또한, 차체 전면부가 세미 보닛 타입 구조로 되어 있어 사고 시 충격을 흡수한다.

뛰어난 승객 편의성도 마련했다. 대형 플러쉬 글라스를 통해 높은 개방감과 통풍 및 환기성을 갖췄으며, 13인승 2500mm, 15인승 2495mm에 이르는 높은 전고는 승객의 승하차 및 실내에서의 편의성을 높인다. 15인승 모델에는 전동식 발판을 기본 장착해 승하차 편의성도 높였다. 차량 후면에는 탑승공간과 별도로 다양한 적재가 가능한 넓은 트렁크 공간이 위치한다.

르노 마스터 버스는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최신 엔진기술을 채택한 2.3L 트윈 터보 디젤 엔진을 적용했다. 이 엔진은 특히 중저속 구간에서 뛰어난 토크를 제공하고, 고속 구간에서는 즉각적인 가속력을 발휘해 중장거리 이동에 용이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6단 수동변속기와 조합되어 최고 출력은 163마력, 최대 토크는 38.7kg·m에 달한다. 13인승 기준 복합연비는 9.7km/L다.

또한, 전륜 구동 방식을 채택해 사계절 어떤 도로 조건에서도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했다.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 오토 스탑&스타트, 경사로 밀림방지 장치, 후방 경보 시스템, 조수석 사각지대 미러, 익스텐디드 그립 컨트롤, 차체 자세 제어장치, 트레일러 흔들림 기능 등 다양한 첨단 운전 보조 사양이 기본 탑재되어 있다.

실용적 가치를 더해주는 보증기간 및 사후서비스도 갖췄다. 엔진과 동력부품은 물론, 차체 및 일반부품까지 모두 3년/10만km 보증을 제공한다. 르노는 마스터 버스의 차량 판매와 서비스가 상용차만을 위한 전문 교육을 받은 판매 지점 및 AS 센터를 통해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고객들은 한층 정확하고 전문적인 상담과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르노 마스터 버스의 가격은 13인승 3630만원, 15인승 4600만원이다.

르노삼성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르노 마스터 버스는 안전함을 기본으로, 넓고 실용적인 공간을 확보했을 뿐만 아니라 사람의 행동 방식을 구석구석 반영해 디테일한 편의 사항을 구현했다”면서 “국내 승합차 시장의 새로운 대안인 르노 마스터 버스를 통해 고객들은 다양한 일상 속에서 새로운 이동의 경험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