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색다른 전시 공간 '메르세데스 미 부산' 오픈
  • 부산=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5.08.05 18:15
벤츠코리아, 색다른 전시 공간 '메르세데스 미 부산'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5일, 부산 광안리에서 메르세데스-벤츠의 브랜드와 제품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인 ‘메르세데스 미 부산(Mercedes me Busan)’을 오는 30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2014년 서울 신사동 세로수길 팝업 스토어의 큰 호응에 이어 2015년 여름 부산에서 두 번째 메르세데스 미 팝업 시티 스토어를 오픈하게 됐다.

 

메르세데스 미는 메르세데스-벤츠를 자유롭게 경험해 보고자 하는 모든 이들에게 열려 있는 공간으로 기존의 전시장이 아닌 새로운 콘셉트의 공간에서 차량 전시뿐만 아니라 방문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브랜드 경험과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소통 및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부산 광안리 해변가에 위치한 메르세데스 미 부산은 오픈 테라스 카페 콘셉트로으로 ‘커피 스미스’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운영된다. 차량 전시 및 메르세데스-벤츠 콜렉션 전시와 판매, 그리고 방문객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을 시승해 보고 싶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시승 프로그램(Drive your Star), SNS와 연계한 방문자 참여 해시태그 이벤트(Be the Star), 메르세데스-벤츠의 스타로고를 직접 완성할 수 있는 포토 이벤트(Make your own Star), 가족과 함께 방문한 어린이들이 나만의 메르세데스-벤츠 자동차를 디자인 해 볼 수 있는 그림그리기 프로그램(Design your own Mercedes)등 다양한 고객 참여형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메르세데스 미 부산에서는 8월 한 달 간 매주 주말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이벤트도 진행된다. 이달 매주 금요일 밤에는 ‘DJ Shanell’, ‘DJ Baggage’ 등 국내 대표 인기 디제이들과 함께 매주 다른 테마의 디제이 나이트가 진행된다. 또 매주 토요일 밤에는 패션, 사랑, 음악, 영화를 테마로 현장의 방문객들과 함께 하는 토크 콘서트가 진행된다. 패션 에디터 성범수와 함께하는 패션 토크를 시작으로 MC 박지윤, 작가 허지웅과 함께 사랑을 주제로 실제 사연을 받아 이야기 하는 러브 토크, 가수 윤종신, 김예림, 에디킴과 함께하는 뮤직 토크, 그리고 영화감독 장항준의 영화 해설을 곁들인 시네마 토크 콘서트가 진행된다. 주말 이벤트는 별도의 신청이나 사전 등록 없이 방문객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또 메르세데스 미 부산에서는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C클래스 에스테이트를 비롯해, 메르세데스-AMG GT S 에디션1, A45 AMG 4MATIC, E400 카브리올레, SLK200 등이 전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