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3월 '7인승 카니발' 출시…실내 공간 활용성 개선
  • 김민범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5.01.30 18:55
기아차, 3월 '7인승 카니발' 출시…실내 공간 활용성 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아차 카니발

30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기아차는 오는 3월 카니발 7인승 모델과 상품성을 개선한 연식변경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신모델 투입은 고급 모델에 해당되는 7인승 모델을 선보이고, 이 모델에 적용되는 시트나 암레스트 등의 변경 사항을 다른 라인업에도 확대 적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니발 7인승에는 기존 2.2리터 디젤 엔진이 탑재되지만, 에너지관리공단 홈페이지에 입력된 연비 및 차량 제원 기록에 따르면 3.3리터 가솔린 엔진도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이 가솔린 엔진은 9인승 모델에도 적용된다.

▲ 북미 지역에서 판매되는 기아차 카니발 7인승. 3.3리터 GDi 가솔린 엔진

3.3리터 GDi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 카니발은 6단 자동변속기와 조합돼 최고출력 280마력, 최대토크 34.3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공차중량은 2047kg으로 9인승 디젤 모델에 비해 91kg 가량 가볍고, 연료탱크용량은 80리터로 디젤 모델과 동일하다. 9인승 가솔린 모델의 공차중량은 2120kg으로 7인승에 비해 73kg 무겁고 디젤과 비교해 18kg 가볍다.

▲ 기아차 카니발

3.3리터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 7인승·9인승 카니발의 표시연비는 복합기준 리터당 8.3km(도심 7.3km/l, 고속도로 10.0km/l)다.

▲ 북미 지역에서 판매되는 기아차 카니발 7인승 레그 리클라이닝 시트. 뒷좌석 탑승자는 다리를 편하게 올릴 수 있다.

7인승 모델은 기존 4열로 구성된 9인승이나 11인승과 달리 3열로 구성돼 보다 쾌적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이미 북미 지역에서는 7인승 모델이 판매 중이며, 탑승자의 다리를 올릴 수 있는 레그 리클라이닝 등의 편의 사양이 적용됐다. 

▲ 북미 지역에서 판매되는 기아차 카니발 7인승 트렁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