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파리모터쇼] 도요타, 소형 SUV의 미래 제시
  • 파리=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4.10.07 18:40
[사진으로 보는 파리모터쇼] 도요타, 소형 SUV의 미래 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프랑스 ‘파리 포트 드 베르사이유 전시장(Paris Expo Porte de Versailes)’에서 ’2014 파리 모터쇼(Mondial de I’Automobile Paris 2014)’가 열렸다. 파리 모터쇼는 19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파리 모터쇼에는 45개의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했으며, 이들이 내놓은 월드프리미어만 80여 차종에 이른다. 파리 모터쇼는 매번 최다 관람객을 모으며 명실공히 세계 최대 규모의 모터쇼로 평가받는다. 모터그래프는 프랑스로 날아가 자동차 열기로 가득한 2014 파리 모터쇼를 직접 취재했다.

아래는 2014 파리 모터쇼에 참가한 도요타의 부스.

▲ 도요타의 부스는 조촐했다. 도요타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차를 파는 브랜드라곤 하지만 아직 유럽 시장은 만만치 않다.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그래도 2년전 파리 모터쇼 취재를 위해 프랑스를 방문했을 때와는 사뭇 분위기가 다르다. 푸조, 시트로엥, 르노 등이 지배했던 택시 시장에 최근엔 프리우스 택시가 급증했다.
▲ 도요타가 세계 최초로 공개한 C-HR 콘셉트. 소형 크로스오버라는 전세계적인 경향을 따르면서, 도요타가 특출날 수 있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장착했다. 렉서스 못지 않게 공격적이고, 복잡한 디자인 요소까지 가미했다. 조만간 양산형으로 공개될 예정인데, 도요타의 차세대 크로스오버 디자인을 살펴볼 수 있겠다.
▲ 야리스는 유럽 시장에서 도요타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모델이다. 이 세그먼트의 경쟁이 가장 심하기도 하다. 곧 야리스가 성공할 수 있다면 모든 세그먼트에서도 성공할 수 있는 셈이다. 닛산이 펄사를 부활시킨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만큼 C세그먼트 해치백은 판매도 활발하지만 확실한 목표가 있오 도전정신을 불러일으키는 시장이다.
▲ 도요타의 FCV 콘셉트는 해가 갈수록 점차 완성도가 높아지고 있다. 이제와서는 양산차라고 봐도 손색이 없다. 디자인은 가닥을 잡은 것 같고, 파워트레인과 기타 수소연료전지 부품의 원활한 생산과 비용이 관건이다.
▲ 아이로드도 상당히 많이 봐서 이제는 식상하다. 그럼에도 유럽인들의 관심은 높다. 우리는 그저 신기한 이동수단이라고 생각하는 것에 반해, 이들은 실제로 구입할까 말까를 고민하는 눈치다. 실제로 길거리에서 르노 트위지를 심심찮게 볼 수 있으니, 아이로드도 충분히 가능성은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