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타2 엔진 결함 탓' 현대차, 역대 최고 매출에도 영업이익 3.4% 감소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2.10.24 15:23
'세타2 엔진 결함 탓' 현대차, 역대 최고 매출에도 영업이익 3.4%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역대 최고의 분기 매출을 올렸지만, 영업이익은 되려 3.4% 줄었다. 세타2 엔진 결함을 해결하기 위한 비용 지출 때문이다.  

현대차가 24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컨퍼런스 콜을 열고,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현대차의 올 3분기 글로벌 판매는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및 기타 부품의 수급 완화로 전년대비 14.0% 증가한 102만5008대를 기록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현대차 아이오닉6와 제네시스 G90 등 신차를 비롯해 그랜저, GV80 등 고가 차종 위주로 잘 팔리며 5.0% 증가한 16만2439대를 기록했고, 해외 시장에서는 미국, 유럽 등에서 친환경차 중심의 판매 호조가 나타나 15.9% 늘어난 86만2569대를 기록했다.

3분기 매출액은 사상 최대치인 37조7054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도 30.6% 급증한 수치다. 이는 전체 판매량 증가와 더불어 제네시스, SUV, 친환경차 등 고가 차량 비중이 높아졌고, 원달러 환율이 작년대비 15.6% 상승했기 떼문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작년 3분기보다 3.4% 감소한 1조5518억원에 그쳤다. 이는 현대차가 세타2 GDI 엔진 결함에 따른 보상 및 평생 보증 등 품질 비용으로 약 1조3600억원을 미리 반영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앞서 지난 2020년 3분기에도 세타2 엔진 결함에 따른 품질 비용 2조1000억원을 반영한 바 있다. 업계는 현대차의 이번 추가 반영이 기존 추정치 대비 엔진 교환율이 높았기 때문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와 더불어 원달러 환율 및 물가 상승으로 기타 비용도 늘어났다. 이로써 현대차의 세타2 엔진 결함 관련 품질 비용은 3조원을 훌쩍 넘어섰다. 기아까지 더하면 5조원이 넘는 규모다.

이외 순이익도 세타 엔진 품질 비용으로 인해 5.1% 줄어든 1조4115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여러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으나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점차 개선세를 보이면서 4분기 판매는 3분기 대비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3분기 품질비용 반영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대의 연간 매출액, 영업이익 달성을 예상한다"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