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량 빅데이터 분석해보니…'코로나 시국' 통행량 12.1% 감소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2.03.22 10:29
교통량 빅데이터 분석해보니…'코로나 시국' 통행량 12.1%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광역교통 통행량이 2019년 대비 12.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중교통 이용은 26.8% 대폭 줄었다.

22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발표한 '2020 기준 대도시권 광역교통조사 중간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9년 대비 2020년 대도시권 광역통행량은 평일 10.7%, 휴일과 주말 15.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버스·지하철 등 교통카드 이용 실적과 모바일 데이터, 승용차 내비게이션 기록 등을 분석한 결과다.

구체적으로 일반버스, 도시철도, 일반·고속철도, 고속·시외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한 통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평일 23.9%, 휴일 36.4% 감소했다. 전체 통행 감소에 비해 대중교통 이용객의 감소가 더 두드러진 모습이다.

지역별 전체 통행량은 수도권이 가장 큰 폭인 13.2% 감소세를 보였고, 다음으로 대구권이 10.6%, 감소했다. 가장 적게 감소한 지역은 광주권(5.4%)로 나타났다. 대중교통 통행량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초기 가장 큰 영향을 받았던 대구권이 43.5% 줄며 가장 크게 감소했다. 그 외 수도권(26.3%) 부산·울산권(29.6%), 광주권(34.6%), 대전권(31.5%) 등 대부분의 지역도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동 목적만 놓고 보면, 가장 큰 타격을 입은건 관광 목적의 통행(21%)이다. 이 외에도 재택근무와 화상회의 등의 영향으로 출근(11.6%), 상업지역으로의 통행(18.9%)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대도시권 광역교통조사는 문제 해결과 서비스 수준 제고를 위해 지난 2020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오는 5월 최종 완료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