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의 막내 GV60, 첨단 기술은 큰형…억대 수입차 뺨치는 '최첨단'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1.09.30 09:00
제네시스의 막내 GV60, 첨단 기술은 큰형…억대 수입차 뺨치는 '최첨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30일 첫 번째 전용 전기차 GV60을 공개했다. 

제네시스 전동화 비전의 방향성을 제시한다는 상징을 가진 GV60은 페이스 커넥트부터 지문 인증 시스템,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디지털 키 2 등 사람과 차량이 교감할 수 있는 신기술을 대거 적용됐다. 이에 모터그래프는 제네시스 GV60에 탑재된 최신 기술을 정리해봤다.

# 자동차를 스마트폰처럼 무선충전 한다고?

이날 공개한 GV60 공식 런칭 영상을 살펴보면, 주행을 마치고 차고로 돌아온 GV60을 무선 충전 패드 위에 주차하는 장면이 나온다. 스마트폰과 비슷하게 무선 충전 패드 위에 차량이 놓이는 방식이며, 주차 위치를 고려했을 때 앞바퀴 사이에 무선으로 전력을 받기 위한 코일이 놓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아쉽게도 일반 소비자가 무선 충전 옵션을 추가할 수는 없다. 제네시스 디자인실 윤일헌 상무는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통해 "세계 최초로 비접촉 방식의 11kW 무선 충전을 개발한 것은 맞지만, 당장 소비자에게 제공하지는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올해 4분기부터 전용 거점을 시작으로 무선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시범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향후 본격적인 사업 전환을 위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차원"이라고 전했다.

# "누가 귀찮게 열쇠를 들고 다녀?" 페이스 커넥트 & 지문 인식

GV60은 운전자가 스마트키를 소지하지 않아도 차량 도어를 잠금 및 해제할 수 있는 얼굴 인식 기능인 '페이스 커넥트' 기능을 탑재했다. 운전자는 도어 핸들 터치 후 B필러에 위치한 카메라에 얼굴을 인식시켜 차 문을 열 수 있다.

얼굴 인식에 사용되는 카메라는 근적외선 방식을 적용해 흐린 날씨나 야간과 같은 악조건 속에서도 얼굴을 인식할 수 있으며, 딥러닝 기반의 영상인식 기술을 활용해 안경이나 모자를 쓰더라도 운전자 얼굴을 정확히 인지해 낸다. 

또한, 얼굴 인식을 통해 사용자가 파악되면 도어 잠금 해제뿐만 아니라 운전석 및 운전대 위치, 헤드 업 디스플레이(HUD), 사이드미러, 인포테인먼트 설정이 해당 사용자가 사전에 저장한 개인 프로필과 자동으로 연동되어 차량이 탑승자를 알아보는 듯한 편리함을 경험할 수 있다. 운전자는 최대 2명까지 등록할 수 있다. 

차량 시동은 지문 인식 시스템을 이용해 걸 수 있다. 스타트 버튼을 누르기 전 지문 인식 센서에 손가락을 가져다 대면 키 없이도 시동을 걸고 차량을 운행할 수 있다. 

# 스마트폰 가져다 대는 것도 귀찮아! 초광대역 무선 통신 적용된 '디지털키 2'

GV60에는 기존보다 한 단계 발전한 '디지털키 2'가 탑재됐다. 그간 디지털키는 근거리 무선통신(Near Field Communication, NFC)을 활용해 스마트폰이나 카드키를 교통카드 태그하듯 갖다 대야 문을 열거나 시동을 걸 수 있었다.

그러나 디지털키 2는 초광대역 무선 통신(Ultra Wide Band, UWB)을 이용해 스마트폰을 지니고 차량에 접근하면 별도의 조작 없이도 차 문이 열리는 등 스마트키와 유사하게 작동한다. NFC에서 UWB로 바뀐 덕분에 그간 디지털키를 활용할 수 없었던 애플 아이폰 사용자들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제네시스 디지털키 2는 올해 안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 "귀여운 외모에 속지 마라!" 히든 드리프트 모드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히든 드리프트 모드'가 소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제네시스가 굳이 '히든'이라는 이름을 붙였고, 자세한 설명이 나오지 않은 것을 보면 거친 주행을 원하는 소비자를 위한 숨겨진 기능으로 해석된다. 

영상에서 공개된 바에 따르면 GV60은 정차 상태에서 왼쪽 패들시프터를 누르고 있으면 히든 드리프트 모드가 작동된다. 드리프트 모드가 작동될 경우 구동력 배분과 제동 제어를 최적화해 작은 조향각과 적은 가속 페달량만으로도 역동적인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다. 

# "게임처럼 무한 부스터가 가능하다?"

스티어링 휠 오른쪽 밑에는 노란색 부스트 버튼이 자리 잡고 있다. 이 버튼을 누르면 10초간 최고출력이 고성능 모델 기준 320kW(약 435마력)에서 360kW(약 489마력)로 40kW(약 54마력) 증가하게 된다. 이 모드 사용 시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단 4초 만에 도달한다. 

한 가지 독특한 점은 현대차 고성능 N 브랜드의 부스트 모드인 NGS와 다르게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제네시스 브랜드 글로벌 상품 전동화 추진실 이시혁 상무는 "개발 초기 내구성을 고려해 일정 시간만 최대 출력을 낼 수 있도록 만들었지만, 이후 내구성 검증 과정을 거치며 휴지 시간 없이 반복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면서 "부스트 출력은 내구성이 검증된 구간 안에서 발휘되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 "테슬라 게 섯거라?" 내비게이션부터 서스펜션, 브레이크 소프트웨어까지 무선 업데이트!

제네시스는 GV60에 전기차 통합 제어장치, 서스펜션, 브레이크, 스티어링 휠, 에어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 자동차의 주요 전자 제어 장치에 대한 무선 업데이트 기능을 탑재했다. 이는 기존 G80, GV80 등이 내비게이션이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와 같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만 무선 업데이트가 제공됐던 것과 비교해 한층 개선된 사양이다.

 

현재 시장에서 차량 무선 업데이트 기술은 테슬라가 가장 앞서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시혁 상무는 테슬라를 의식한 듯 "경쟁 차량보다 우위인지는 단순하게 비교하긴 어렵다"면서도 "GV60을 시작으로 OTA 기술을 지속해서 확대 및 발전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