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부족' 글로벌 자동차 산업 "올해 247조원 매출 손실 전망"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21.09.27 10:58
'반도체 부족' 글로벌 자동차 산업 "올해 247조원 매출 손실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조지아 공장
기아 조지아 공장

글로벌 컨설팅 업체 알릭스파트너스는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인한 전 세계 자동차 업계 매출 감소가 올해 247조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차량용 반도체 품귀 사태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지난해 이어 올해도 지속되고 있다. 알릭스파트너스가 당초 올해 1월 약 71조원 규모의 매출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한데 이어, 5월에는 약 124조원으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자동차 및 금융 업계의 예측과 달리,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이 장기화되고 공급정상화에도 더 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매출 감소액은 다시 크게 늘어났다.

알릭스파트너스는 매출 손실액과 함께 올해 글로벌 자동차 생산량도 770만대나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5월에 발표한 390만대보다 두 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알릭스파트너스 자동차부문 마크 웨이크필드 공동대표는 "지금쯤이면 반도체 공급난이 어느 정도 해소되길 모두가 바라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말레이시아 봉쇄 조치 등 세계 각지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며 반도체 수급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라며, "반도체 부족은 자동차 업계가 직면한 여러 공급 차질 요인 중 하나에 불과하며, 현재 자동차 업계는 철강과 레진 등 핵심 소재 부족뿐 아니라 인력 부족마저 겪고 있다"라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지금은 자동차 생산 업체 및 공급 업체들이 작은 실수도 경계해야 하는 위중한 상황으로, 모든 대안을 신중히 고려해 가장 좋은 안을 실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알릭스파트너스 한국 자동차부문 총괄 박준규 부사장은 "현재 자동차 업계는 생산이나 소재 확보에 있어 그 어떠한 '충격 완충 장치'도 남아있지 않다"라며, "즉, 세계 어느 한 지역에서 발생한 공급 부족이나 생산 차질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에게 영향을 미치기 마련이며, 다른 공급망 압박 요인으로 인해 그 여파가 더욱 심각해진다"라고 설명했다. 

박 부사장은 "자동차 업체들은 초기 단계부터 양질의 정보와 면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대응책을 마련하고, 그 대응책을 실수 없이 결단력 있게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