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마력 괴물 트럭’ 허머 EV 공개…한 번에 560km 이상 달린다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10.21 11:24
‘1000마력 괴물 트럭’ 허머 EV 공개…한 번에 560km 이상 달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너럴모터스(GM)가 21일(한국 시각) ‘슈퍼 트럭’ 허머 EV를 공개했다.

허머 EV는 GM 산하 GMC 브랜드 라인업에서 처음 선보이는 순수전기차로, 탁월한 온·오프로드 성능과 몰입감 있는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차는 GM의 최신 ‘얼티엄(Ultium)’ 배터리와 GM이 자체 개발한 EV 드라이브 유닛인 ‘얼티엄 드라이브’가 탑재됐다.

얼티엄 드라이브는 2개의 유닛으로 구성되며, 총 3개의 전기모터가 최고출력 1000마력, 최대토크 1만1500lb.ft(약1590kg·m, GM 추정치 기준)의 성능을 발휘한다 여기에 e4WD 사륜구동 시스템이 더해져 강력한 오프로드 퍼포먼스를 확보했다.

800V 배터리와 350kW 고속 충전 시스템이 탑재되어 GM 내부 실험 결과 1회 충전으로 350마일(약 563km) 이상을 달릴 수 있다.

이외 험로에서 전·후륜 조향각을 같게 해 대각선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크랩워크 사륜 스티어링 시스템, 높이를 약 6인치(149mm)까지 들어 올릴 수 있는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 35인치 굳이어 다목적 타이어, 언더 바디 아머, 울트라 비전, 오프로드 위젯 등이 제공된다.

신차는 GM이 22억 달러(한화 약 2조5000억원)를 투자해 개조한 미국 디트로이트 햄트래믹의 ‘팩토리 제로’에서 내년 말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한다.

GM 마크 로이스 사장은 “이 혁신적인 트럭은 GM이 완전한 전기차 시대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기반을 제공했다”면서 “광범위한 성능을 제공하는 GM의 얼티엄 드라이브 아키텍처를 토대로 한 허머 EV는 언제 어디든 모험을 떠나고자 하는 모든 이들에게 완벽한 솔루션이 되어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