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신형 CR-V 국내 출시…”패밀리 SUV 시장 겨냥”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07.23 13:32
혼다, 신형 CR-V 국내 출시…”패밀리 SUV 시장 겨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다코리아가 23일 서울 용산 전시장에서 ‘뉴 CR-V 터보’를 출시했다.

신차는 2017년 출시된 5세대 CR-V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다이내믹 SUV란 개발 콘셉트를 계승한 가운데 내·외관 스타일링과 편의 사양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전면부는 세련된 블랙 프런트 그릴과 강인한 와이드 디자인 범퍼가 적용됐으며, LED 안개등이 새롭게 탑재됐다. 후면부는 블랙 하우징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가 새롭게 장착됐고, 리어 가니쉬가 다크 크롬으로 변경됐다.

신차는 고객 선호도가 높은 편의사양을 대폭 적용했다. 2열 열선 시트와 열선 스티어링 휠이 전 트림 기본 탑재되며,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도 갖췄다. 2열 폴딩 시 적재 공간은 2146L에 달하는 등 실용성도 겸비했다.

뉴 CR-V 터보는 1.5L 가솔린 터보 엔진과 무단 자동 변속기(CVT)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193마력, 최대토크 24.8kg·m를 발휘한다. 특히, 저속 영역에서도 최고출력과 최대토크에 쉽게 도달해 도심에서도 감각적인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댐퍼, 전자식 파워 스티어링(EPS), 차체 자세 제어장치(VSA) 등을 개선해 주행 성능을 강화했으며, 전자식 브레이크 부스터의 내부 마찰력을 감소시켜 제동 안정성도 높였다.

이뿐 아니라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유지 보조, 전방 추돌 방지 보조, 차선 이탈 방지 보조, 오토 하이빔 등 ‘혼다 센싱‘이 전 트림에 탑재됐다.

신차는 2WD EX-L, 4WD 투어링 등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각각 3850만원과 4540만원으로 책정됐다. 4WD 투어링은 19인치 알로이 휠과 전자제어식 AWD 시스템, 핸즈프리 파워 테일게이트, HUD 등과 함께 전방의 사람 및 장애물과 거리를 감지해 경고하는 전방 주차 보조 시스템, 우측 방향지시등 작동 시 사각지대를 모니터로 확인할 수있는 레인 와치 시스템 등이 추가된다.

혼다코리아 이지홍 대표이사는 “CR-V는 혼다에서도 핵심적인 모델이자 국내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를 이끈 의미 있는 모델”이라며 “더 많은 고객이 뉴 CR-V 터보를 통해 즐거움을 경험하고 다양한 이동과 삶의 순간에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