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SKT 차세대 내비게이션 탑재…“한국 교통 상황 맞춤”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19.11.28 09:04
BMW, SKT 차세대 내비게이션 탑재…“한국 교통 상황 맞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BMW 내비게이션(사진=신형 7시리즈)
기존 BMW 내비게이션(사진=신형 7시리즈)

BMW와 SK텔레콤이 한국 고객을 위한 차세대 내비게이션을 선보인다.

BMW는 27일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BMW드라이빙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SKT와의 차세대 내비게이션 계약 체결을 알렸다. SK텔레콤은 이미 국내 BMW 차량에 대한 온라인 POI(Point of Interest) 데이터 및 실시간 교통 정보를 제공하는 파트너 회사다.

이번 협업으로 그동안 대부분의 수입차가 지적받아왔던 불편한 내비게이션과 관련된 문제점이 해결될 전망이다. 양사는 차세대 내비게이션을 통해 더욱 폭넓게 한국의 디지털 환경을 반영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BMW그룹 재무 총괄 니콜라스 피터
BMW그룹 재무 총괄 니콜라스 피터

BMW그룹 재무총괄 니콜라스 피터는 “SK텔레콤과 계약 체결을 통해 내비게이션 품질을 개선하고, 한국 고객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한국 교통 상황에 맞춤화된 한국만을 위한 내비게이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SK텔레콤과 협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BMW의 목표는 한국 시장에 특화된 커넥티드 드라이브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한국의 디지털 생태계를 차 안으로 가져와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BMW는 앞으로도 뛰어난 전문성을 가진 한국 파트너사와의 협력 강화를 통해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