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자율주행 인프라 시험행사 개최…화물차 군집 주행 등 시연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19.11.11 10:51
국토부, 자율주행 인프라 시험행사 개최…화물차 군집 주행 등 시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차 상용차 홈페이지
그림=현대차 상용차 홈페이지

국토교통부가 11일부터 15일까지 일주일 동안 자율협력주행 인프라 상호호환성 시험, 군집 주행 기술 시연, 자율차 사이버보안 세미나를 집중적으로 개최하는 자율협력주행 주간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달 15일 ‘미래자동차 국가비전 선포식’을 통해 ‘자율주행 기반의 미래교통체계 실현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자율협력주행은 자율주행차가 도로 인프라 또는 다른 자동차와 통신하며 스스로 위험 상황을 극복하는 기술로, 이번 전략의 핵심요소 중 하나다. 

이번 행사는 시험도시인 경기도 화성 메이시티(K·City)에서 진행된다. 국토부는 미국에서만 진행되던 상호호환성 시험을 해외 인증기관과 협력하여 국내에서 개최함으로써 국내기업들이 기술개발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절감하고 손쉽게 기술보완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현대모비스, LG이노텍, 이씨스 등 20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하며, 기존 시험과 달리 실도로 주행을 통해 급제동, 급가속 정보 제공 성능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행사 첫날인 11일에는 자율협력주행 통신 및 보안 관련 기술교류회와 기업간담회도 개최된다. NXP, 퀄컴 등 통신 관련 기업이 최신 동향을 공유하고 다양한 통신 기술에 대한 의견 수렴을 통해 자율협력주행 산업 발전 방향 및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이어 12일에는 중부내륙고속도로 내 7.7km 구간에 구축한 전용시험장에서 트레일러가 연결된 40톤급 대형 트럭 2대로 화물차 군집 주행 기술을 시연할 예정이다. 군집 주행 기술이 상용화되면 선두 화물차량은 약 4.5%, 후속차량은 10%정도의 연비 향상 및 배출가스 저감과 대형 교통사고 발생 감소 효과가 기대된다.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자율차 사이버 보안 세미나도 개최된다. 민간 기업이 자율차 개발 시 참고할 수 있는 자율차 사이버보안 지침이 마련되면 이와 같은 어려움 해소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김상석 자동차관리관은 “이번 자율협력주행 주간을 통해 자율주행 생태계 활성화, 기술개발 지원, 관련 제도 정비와 같은 다양한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2027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목표로 한 ‘미래자동차 산업발전 전략’이 실현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후속 조치를 추진하고 체계적인 준비를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