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 트렌드 코리아 2019 개막…보고 듣고 즐기는 전기차
  • 신화섭 인턴
  • 좋아요 0
  • 승인 2019.05.02 11:38
EV 트렌드 코리아 2019 개막…보고 듣고 즐기는 전기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와 서울시가 후원하는 친환경 자동차 전시회 ‘EV 트렌드 코리아 2019’가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총 4일간 진행되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9는 차량 전시뿐 아니라 시승 및 구입정보까지 모든 관련 정보와 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2회를 맞은 이번 행사는 포르쉐코리아가 메인 스폰서로 참가하며, 한국닛산, 현대차, 기아차, 한국지엠, 북경자동차, 마스타자동차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포함해 총 48개사가 총 419개 부스를 설치해 작년보다 더욱 확대된 규모로 운영된다.

특히, 메인 스폰서 포르쉐코리아는 미션E 콘셉트카를 국내 최초로 공개하는 한편 카이엔 E-하이브리드, 파나메라 4E-하이브리드 모델 등의 소개를 통해 자사 e-모빌리티 전략을 공개한다.

또한, 북경자동차와 마스타자동차는 이번 행사를 통해 브랜드의 혁신적인 기술력이 담긴 EV 신차와 신기술을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인다.

국내 전기차 충전기와 배터리 업체의 참가도 눈에 띈다. LG화학, 삼성SDI, 모던텍, 씨어스, 그린파워 등 국내 전기차 충전기와 배터리 업체들이 대거 참여해 업계 최신 트렌드와 브랜드 핵심 신기술을 공개 전시하며 차별화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EV 트렌드 세미나’, ‘저공해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포럼’, ‘EV 토크콘서트 & 북콘서트’, ‘자동차 디자인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이밖에 가족 단위 방문객들의 즐거운 관람을 위해 EV 시승 체험, EV 키즈 워크샵, EV 스탬프 투어, EV 관련 용품 특별 전시 등 다채로운 이벤트도 함께 마련된다.

코엑스 이동원 사장은 “EV 트렌드 코리아가 많은 국내 소비자들이 친환경자동차에 관심을 갖고 경험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친환경자동차 전시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매년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