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CJ 슈퍼레이스’ BMW M 클래스·MINI 챌린지 동시 개최
  • 신화섭 인턴
  • 좋아요 0
  • 승인 2019.04.26 18:35
‘2019 CJ 슈퍼레이스’ BMW M 클래스·MINI 챌린지 동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코리아가 오는 27~28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막하는 ‘2019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 최초로 BMW M 클래스와 MINI 챌린지 코리아를 동시에 개최한다.

지난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정식 클래스로 신설되어 올해 개최 2년 차가 된 M 클래스는 M4 차량으로 경주가 진행되는 전 세계 유일의 BMW 원메이크 레이스다. 오는 27~28일 열리는 시즌 개막전을 시작으로 총 6번의 경기가 진행된다.

M 클래스에 이어, 올해 처음으로 슈퍼레이스에서 선보이는 MINI 챌린지 코리아는 각양각색의 MINI 차량이 한 트랙에서 경주를 펼치는 아마추어 레이스 대회다. 올해는 총 6라운드(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회, 슈퍼챌린지 1회)의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한편 BMW코리아는 이번 개막전을 기념해 현장 관람객들을 위한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도 제공할 예정이다.

M 클래스 개막전 현장에 ‘BMW M TOWN’ 컨셉의 파빌리온을 설치하고, 다양한 이벤트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BMW 고객을 위한 라운지 운영과 더불어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전시 및 판매하며, 지난 2019 서울모터쇼에서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 M2 컴페티션을 전시한다.

이와 함께, BMW M4 GT4, X5 M 메디컬 카, 뉴 M5 세이프티 카 등 다양한 BMW M의 성능을 간접 체험하는 기회도 제공한다. 주말 동안 선착순으로 M4 GT4 택시 드라이빙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현장 방문 고객 중 시승 희망 고객을 대상으로 M 테스트 드라이빙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또한, 파빌리온에 마련된 M 스쿨에서는 자녀와 함께 주말 현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을 위해 BMW 코리아 미래재단의 주니어 캠퍼스 워크샵을 운영하며, 모바일 주니어 캠퍼스 트럭에서 자동차 기초 과학 원리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실험실 수업을 진행한다.

한편, MINI의 몬테카를로 랠리의 우승을 이끈 존 쿠퍼의 손자이자, 세계 각국의 MINI 챌린지 레이스에 출전하며 MINI 브랜드의 홍보대사로 활약하고 있는 찰리 쿠퍼가 MINI 챌린지 코리아 홍보대사 김혜윤 배우와 함께 개막전 행사를 진행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