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코리아, 편의성 높인 2019년형 아테온 출시
  • 김상영
  • 좋아요 0
  • 승인 2019.02.08 14:32
폭스바겐코리아, 편의성 높인 2019년형 아테온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8일, 편의사양을 높여 상품성을 강화한 2019년형 아테온을 출시하고 이와 함께 신차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019년형 아테온에는 기존 최상위 트림인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모델에만 탑재됐던 트렁크 이지 오픈 기능이 엘레강스 프리미엄 트림에도 추가됐다. 트렁크 이지 오픈 기능은 양손으로 짐을 들고 있을 때에도 범퍼 아래에 발을 뻗는 동작만으로도 손쉽게 트렁크를 열 수 있는 기능이다.

2019년형 아테온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모델에는 '에어리어 뷰(Area View, 360° view cameras)' 기능이 추가됐다. 에어리어 뷰는 카메라를 통해 주변을 시각화시켜 차량의 주변 상황과 교통상황을 360도로 볼 수 있는 시스템이다. 에어리어 뷰는 차량의 전면, 후면 및 사이드 미러에 장착된 4개의 카메라를 사용한다. 180도 이상의 광각 카메라를 통해 차량 주변 전체를 모두 캡쳐하고 이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스크린에 보여준다. 전면, 후면, 측면, 혹은 조감도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풀 스크린이나 분할스크린을 통해 볼 수 있다. 엘레강스 프리미엄 모델은 기존 18인치 무광의 다크 실버 휠에서 18인치 Muscat 유광의 세련된 실버 휠로 변경됐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아테온 고객을 대상으로 총소유비용 절감을 위한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Triple Trust Program)’을 제공한다. 우선, 파워트레인을 포함한 모든 보증 항목에 대해서 5년 (또는 15만 km, 선도래 기준) 무상보증을 제공하는 '범퍼-to-범퍼 5년 무상보증' 혜택이 제공된다. 사고로 인해 차체의 판금/도색이 필요한 경우 최대 150만원의 수리비를 보상하는 '바디 프로텍션' 프로그램, 평소 운행 시 파손 빈도가 잦은 전면유리, 사이드미러, 타이어 등에 대해서는 최대 200만원의 수리비를 보상하는 '파츠 프로텍션' 프로그램까지 총 3가지 프로그램을 동시에 제공한다.

또한 소유했던 차량을 반납하면 보상을 해주는 '차량 반납 보상 프로그램'을 통해 추가적으로 200만원의 혜택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구입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매력적인 금융혜택 제공과 블랙박스 장착 등 구매 고객을 위한 특별 프로모션을 함께 실시할 계획이다.

2019년형 아테온은 2018년형과 마찬가지로 전륜 구동의 ‘2.0 TDI 엘레강스 프리미엄(Elegance Premium)’, '2.0 TDI 엘레강스 프레스티지 (Elegance Prestige)'의 2가지 라인업으로 선보이며, 가격은 각각 5225만4천원, 5718만8천원이다. (부가세 포함/개소세 인하분 반영)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