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주주,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설립 승인
  • 김상영
  • 좋아요 0
  • 승인 2018.12.18 16:34
한국GM 주주,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설립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GM은 18일, 한국GM 및 한국GM의 대주주인 제너럴모터스와 산업은행이 독립된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신설 법인 설립 추진을 위한 협의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는 올해 5월 한국GM의 경영정상화 계획의 일환으로 한국GM에 생산 배정이 확정된 차세대 준중형 SUV와 새로운 CUV 타입의 제품에 대한 글로벌 차량개발을 주도하게 된다. 준중형SUV와 새로운 CUV타입의 제품은 동일한 차량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개발되며, 이로 인해 한국의 협력업체들은 더욱 많은 부품을 공급할 기회를 갖게 된다.

한국GM 디자인센터.
한국GM 디자인센터.

배리 앵글(Barry Engle)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 International) 사장은 올해 상반기 발표한 국내 생산 예정의 두 차종에 더해, 두 개의 엔지니어링 프로그램을 한국에 배정한 것은 한국 사업에 대한 GM의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앵글 사장은 “이제 모든 이해관계자들이 중차대한 프로그램들의 성공을 위해 각 위치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발휘하고, 장기적인 지속 가능성과 수익성을 위해 재무 성과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GM 사장은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법인 신설에 대한 한국GM 주요 주주들의 지지에 적극적인 환영의사를 밝혔다. 카허 사장은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신설로 한국의 엔지니어들이 매우 중요한 차량의 연구개발 프로그램들을 수행해 나갈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와 함께, 우리는 GM테크니컬센터 코리아 설립으로 미래에 더 많은 글로벌 프로그램들을 유치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는 보다 높은 경쟁력과 수익성을 갖추고, 지속가능한 한국GM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데 지속적으로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