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정부, "르노 CEO 연봉 97억원은 너무 많아"…제재 경고
  • 김민범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6.05.04 20:42
프랑스 정부, "르노 CEO 연봉 97억원은 너무 많아"…제재 경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 회장의 연봉이 과도하다는 이유로 프랑스 정부가 제재에 나섰다. 급여를 삭감하지 않으면 의결권이 있는 정부가 나서겠다는 경고를 했다. 

▲ 르노 카를로스 곤 CEO

3일(현지시간), 파이낸셜 타임스(FT) 등 외신은 프랑스 정부가 르노-닛산그룹 카를로스 곤(Carlos Ghosn) 회장의 급여가 지나치게 높다는 것을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정부는 곤 회장의 급여 삭감을 요구하면서 이례적으로 법적 조치도 불사하겠다고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열린 르노 주주총회에서 약 54%의 주주들이 곤 회장의 급여 책정에 반대표를 던졌다. 곤 회장의 작년 급여는 730만유로(약 97억원) 수준으로, 지나치게 높게 책정됐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절반이 넘는 주주들의 반대표가 나왔음에도 주주총회 직후 열린 임시이사회는 곤 회장의 급여를 삭감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외신에 따르면 곤 회장의 보수 중 173만유로(약 23억원)는 스톡 옵션 형식으로 지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르노의 주식 19,7%를 소유한 프랑스 정부가 직접 나섰다. 특히, 지난 3일 엠마누엘 마크혼(Emmanuel Macron) 경제부장관은 “하원 회의에서 곤 회장의 급여가 과도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면서 “삭감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최대주주이자 20%의 의결권이 있는 정부가 직접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르노 이사회 관계자는 “작년 회사는 매출이 10% 넘게 성장했고 순이익도 50% 가량 증가했다”면서 “작년 실적 호조에 따라 CEO의 연봉을 책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가 어떤 방식의 법적 제재를 가할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기업과 정부의 이번 마찰이 업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르노 CEO의 급여와 관련된 이슈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4년에도 곤 회장은 지나치게 많은 급여를 받았다며 정부의 지적을 받은 바 있다. 곤 회장은 닛산자동차에서도 급여를 받고 있는데, 일본에서도 같은 이유로 언론의 비난을 받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