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혼잡 막기 위해 '2층버스' 확대…볼보버스 10대 추가 도입 할 듯
  • 김민범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6.03.08 22:07
출퇴근 혼잡 막기 위해 '2층버스' 확대…볼보버스 10대 추가 도입 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출퇴근길 혼잡을 해소하기 위해 2층버스의 운행 대수를 늘리고 'M버스'라 불리는 광역급행버스의 규제도 완화한다. 새로 투입되는 차는 총 10대 가량으로 요즘 다니는 볼보버스를 기반으로 만들어질 가능성이 크다. 유지보수와 수리는 볼보트럭코리아가 맡는다. 기존 시험 운행하던 영국 알렉산더 데니스의 2층 버스는 안전기준을 통과하지 못해 더 이상 운행되지 않는다. 

영국 알렉산더 데니스의 2층버스가 시험운행을 하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부는 수도권 서울 출퇴근자들의 편의를 위해 대용량 버스를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수도권과 서울을 잇는 광역버스는 크게 지자체가 담당하는 직행좌석버스(빨간버스)와 국토부가 관리하는 M버스로 나뉜다. 하지만, 두 버스 모두 출퇴근 인원수 대비 탑승 가능 인원이 부족해 출퇴근길 시민들이 지속적으로 불편을 호소해왔다.

M버스는 처음 도입 당시부터 승객이 서서 타는 것을 제한했으며, 직행좌석버스는 지난 2014년 7월부터 입석이 제한됐다. 입석이 제한되자 승객을 더 많이 태우기 위해 기존 39인승 버스의 좌석을 53인승까지 늘렸다. 하지만 차 크기는 그대로인 상태에서 좌석수만 늘리다보니 실제 탑승 공간이 좁아져 승객의 불편이 크다는 지적도 많았다.

이에 국토부는 차체 길이가 긴 49인승 및 53인승 버스를 사업자가 원하는 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빨간버스에 2층버스를 추가로 투입하고, M버스에도 2층버스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2층버스는 오는 9월 중 김포에 6대, 수원과 남양주에 각각 2대 등 총 10대를 투입할 예정이다.

▲ 볼보 2층버스. 좌석마다 USB 충전포트, 독서등, 하차벨 등이 설치됐고 무료 와이파이도 사용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새로 도입될 2층버스의 차종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다만 앞서 국내 도입된 2층버스가 국내 환경 및 안전기준 등을 이미 충족했기 때문에 새로 추가되는 2층버스도 동일한 모델이 될 가능성이 높다"라고 설명했다. 볼보버스가 선택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한편, 2층버스는 광역버스 입석문제 해결 등을 위해 작년 10월 처음 도입됐으며, 현재 김포~서울시청, 남양주~잠실 구간 등 총 9대가 운행 중이다. 9대의 2층버스는 72인승 모델로, 볼보의 섀시를 기반으로 승객 탑승 부분은 스페인에서 주문제작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길이는 13m, 폭 2.5m, 높이 4m 크기를 갖췄고 가격은 대당 4억5000만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