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신형 스포티지, 국내 곳곳서 발견…"출시 임박 막바지 점검"
  • 김민범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5.06.25 00:00
기아차 신형 스포티지, 국내 곳곳서 발견…"출시 임박 막바지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아차 신형 스포티지 시험주행차
▲ 기아차의 중국 전략 SUV KX3(현지명 아오파오)

23일, 서울 방향 자유로에서 기아차 신형 스포티지 시험주행차가 카메라에 잡혔다. 

헤드램프가 라디에이터 그릴보다 높은 곳에 있다. 포르쉐 카이엔이 처음 시도해 익숙해진 디자인으로, 이처럼 디자인하면 헤드램프 주변이 깔끔해 보이는 장점이 있다. 사진에선 전고가 높아 보이지만, 실제로 보면 기존 스포티지와 높이가 비슷한 수준이고 전장과 폭도 이전 모델과 유사해 보였다.

▲ 기아차 신형 스포티지 시험주행차

다만, 신형 스포티지는 기존 모델과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으로 만들어졌다. 기아차가 지난 3월 중국 전략 모델로 선보인 초소형 SUV KX3와 패밀리룩을 이루며 독특한 개성을 강조했다.

전면부 안개등은 4개의 큐브 모양으로 구성됐고, 테일램프는 화려한 디자인의 면발광 LED가 적용됐다.

▲ 기아차 신형 스포티지 시험주행차 테일램프

파워트레인은 외신에 따르면 1.6리터 및 2.0리터 터보 엔진과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DCT)가 조합된 가솔린 라인업을 갖출 예정이다. 디젤의 경우 1.7리터 엔진과 7단 DCT, 2.0리터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결합돼 현대차 신형 투싼과 비슷한 라인업 구성이 예상된다.

일부 외신은 최고출력 132마력의 다운사이징 1.2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도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신형 스포티지는 오는 8~9월 중 국내 출시될 전망이다.

▲ 기아차 신형 스포티지 시험주행차
▲ 기아차 신형 스포티지 시험주행차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