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 쌍용차의 신형 콘셉트카 XAV, '구형 코란도의 부활'
  • 전승용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5.04.02 09:45
[서울모터쇼] 쌍용차의 신형 콘셉트카 XAV, '구형 코란도의 부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가 2일 열린 '2015 서울모터쇼'에서 새롭게 개발한 SUV 콘셉트카 XAV를 비롯해 현재 기술개발 중인 자율주행차량 등 총 20대의 차량을 전시했다. 

XAV는 티볼리급 초소형 SUV 콘셉트로, 최근 쌍용차의 디자인 흐름과 달리 구형 코란도를 연상시키는 정통 SUV 느낌의 차체에 남성스러운 굵은 디자인 요소가 대거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또, SUV 고유의 비례를 살려 디자인한 외관과 직선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실루엣을 통해 정통 SUV 이미지를 구현했다. 특히, 박스형 설계를 통해 야외활동에 필요한 충분한 실내 공간을 제공하고, 컨버터블 캔버스 루프를 적용해 개방성을 극대화했다.

 

전면부는 초기 코란도의 이미지를 재해석한 레트로 디자인을 기반으로 쌍용차 고유의 숄더윙 이미지를 램프로 연결, 리드미컬하면서도 강건한 남성미를 강조했다. 후면부는 외부로 노출된 스페어타이어와 보조 연료탱크는 야외활동과 비상 시 차량 관련 사물을 탑재하는 외부 사물함으로 재탄생했다. 

실내는 사용자가 용도에 맞게 다양하게 변화시킬 수 있도록 자율성을 높였는데, 단순하면서도 뛰어난 확장성의 디스플레이와 다양한 수납공간, 스포츠시트 등이 적용됐다. 

파워트레인은 1.6리터 엔진에 리튬 이온 배터리와 전후륜에 장착된 전기모터로 구성된 e-4WD 시스템이 탑재돼 강력한 성능과 뛰어난 효율성을 갖췄다. 

여기에 전자식 에어 서스펜션과 스테레오 비전이 조합된 스마트 모션 컨트롤 시스템,, 런플랫 타이어 등이 적용됐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는 “오늘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소형 SUV 콘셉트카 XAV를 통해 쌍용차 SUV의 전통과 최신 트렌드를 접목한 새로운 제품 개발 방향을 직접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글로벌 SUV 기업으로의 도약을 향한 확고한 의지와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