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파리모터쇼] 닛산, 골프를 겨냥한 '펄사'
  • 파리=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4.10.07 18:40
[사진으로 보는 파리모터쇼] 닛산, 골프를 겨냥한 '펄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프랑스 ‘파리 포트 드 베르사이유 전시장(Paris Expo Porte de Versailes)’에서 ’2014 파리 모터쇼(Mondial de I’Automobile Paris 2014)’가 열렸다. 파리 모터쇼는 19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파리 모터쇼에는 45개의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했으며, 이들이 내놓은 월드프리미어만 80여 차종에 이른다. 파리 모터쇼는 매번 최다 관람객을 모으며 명실공히 세계 최대 규모의 모터쇼로 평가받는다. 모터그래프는 프랑스로 날아가 자동차 열기로 가득한 2014 파리 모터쇼를 직접 취재했다.

아래는 2014 파리 모터쇼에 참가한 닛산의 부스.

▲ 닛산은 유럽 시장에서 분위기가 좋다. 캐시카이는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SUV로 우뚝 섰고, 경쟁력 높은 다양한 세그먼트의 신차를 내놓고 있다. 라인업의 구성은 거의 완벽하다. 브랜드 이미지를 이끄는 강력한 스포츠카부터 효율성 높은 크로스오버, 여기에 유럽에서 가장 활발하게 판매되는 C세그먼트 해치백까지 추가됐다. 르노, 메르세데스-벤츠 등 유럽 브랜드와의 긴밀한 관계를 통해 어떤 유럽 브랜드보다 대응이 빠르고 분석이 정확하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닛산의 메인 모델은 14년만에 부활한 해치백 펄사다. 캐시카이로 폭스바겐 티구안, 르노 캡처 등을 넘어선 닛산의 야심작이다. 이젠 절대강자 골프와 포커스에 도전장을 내민 것. 닛산은 동급 최고의 실내 공간, LED 헤드램프와 같은 첨단 장비, 효율성 높은 디젤 엔진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골프R, 포커스RS 등과 경쟁할 고성능 펄사도 공개됐다. 콘셉트카는 니즈모가 주도해 제작했다. 니즈모는 FIA GT3를 통해 꾸준하게 활약했기 때문에 유럽에서 인지도가 꽤 높다. 그래선지 펄사 니즈모는 콘셉트카지만 꽤 관심이 높았다. 또 양산차라 해도 손색없을 정도로 완성도가 높았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GT-R은 닛산을 이끄는 힘이다. 존재만으로도 엄청난 효과를 가져다준다. 모터쇼에 전시된 GT-R 니즈모는 역대 GT-R 중에서도 가장 강력하고 빠르다. 그리고 그만큼 가장 ‘포스’가 느껴진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닛산이 꽤 오랫동안 밀고 있는 콘셉트카. 저둘은 꽤 전세계 구석구석 안가본 곳이 없을거다. 이제 슬슬 결과물을 내놓거나, 새로운 콘셉트카를 선보일 때가 됐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