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싼 페이스리프트, 신차급 실내 변화…가격은 2771만원부터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3.12.06 08:30
투싼 페이스리프트, 신차급 실내 변화…가격은 2771만원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6일 '더 뉴 투싼'을 출시했다. 2020년 9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부분변경 모델로, 기존 디자인을 완성도 높게 다듬고 다양한 편의 사양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 투싼
현대차 투싼

외모는 기존의 '파라메트릭 다이내믹스' 테마를 계승하면서 한층 강인하게 거듭났다. 전면부는 각진 형상으로 다듬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파라메트릭 쥬얼 히든 램프가 강인한 느낌을 전달한다. 램프의 경우 디자인은 기존과 거의 같지만 픽셀 사이의 간격을 벌려 한층 와일드한 느낌을 준다.

뒷면은 범퍼 몰딩과 일체화된 스키드 플레이트가 가로 방향으로 적용돼 차량을 한층 넓어보이도록 만들었다.

현대차 투싼 실내
현대차 투싼 실내

실내는 신차 수준으로 변화했다. 기존 10.25인치 클러스터는 12.3인치로 커졌고, 같은 크기의 센터 디스플레이와 한 판으로 연결되어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이룬다.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ccNC'가 적용돼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비롯해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등 최신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버튼식 기어 셀렉터는 컬럼 타입으로 바뀌었다. 덕분에 여유로워진 센터 콘솔은 마치 공중에 떠 있는 것처럼 만들어 아래 수납공간을 넓혔고,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과 컵홀더를 나란히 배치해 활용도를 높였다.

여러 주행 보조 사양도 더해졌다. 실시간으로 노면을 판단해 최적의 주행 모드를 선택하는 오토 터레인 모드가 적용됐고, 고속 주행 중 옆에서 바람이 불 때 조향 및 제동을 제어하는 등 주행 안정성도 높였다.

감성 품질도 높였다. 바닥 카펫에 방음재를 추가하고, 전륜 휠가드 및 C필러에도 흡차음재 면적을 키웠다. 이외 운전석 하단 커버와 B필러에 흡음재를 새로 추가하는 등 전반적인 흡음 성능을 개선했다. 전륜 스트럿에는 2방향 다이내믹 댐퍼를 장착해 로드노이즈를 줄였고, 앞유리에만 탑재되던 이중 접합 차음유리를 1열까지 확대해 정숙성을 높였다.

현대차 투싼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모터를 활용해 급가속 및 코너링 등의 빠른 조향 상황에서 안정적인 운동 성능을 구현하는 'E-다이내믹 드라이브'가, 과속방지턱 등 불규칙한 노면에서는 흔들림을 저감시켜주는 'E-컴포트 드라이브' 기능이 더해진다. 이외 2열 사이드 에어백이 추가된 8에어백 시스템과 2열 안전벨트 프리텐셔너를 적용하는 등 2열 안전성도 강화했다.

N라인도 함께 출시된다.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과 엠블럼, 19인치 알로이 휠, 범퍼 및 스키드 플레이트, 싱글트윈팁 머플러 등이 적용돼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가격은 1.6 가솔린 터보 2771~3439만원, 2.0 디젤 3013~3681만원, 1.6 터보 하이브리드 3213~3858만원이다. 기존과 비교해 트림별로 161~227만원이 올랐다.

현대차 관계자는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더 뉴 투싼은 더 강인해진 외관과 신차급으로 바뀐 실내 디자인으로 새롭게 태어났다"며 "동급 최초로 적용된 다양한 첨단 사양과 역동적인 주행성능으로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대한민국 대표 준중형 SUV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