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세계 최초 '심야 자율주행버스' 운행…합정에서 동대문 왕복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3.12.04 15:23
서울시, 세계 최초 '심야 자율주행버스' 운행…합정에서 동대문 왕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세계 최초로 심야 자율주행버스 정기 운행을 시작한다.

심야 자율주행버스 차량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4일 밤부터 '심야 A21' 버스 정기 운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오후 11시30분부터 다음 날 오전 5시10분까지 합정역∼동대문역 구간 중앙버스전용차로 9.8km를 달린다.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한 크기의 대형전기 자율주행버스 2대가 각각 70분 간격으로 순환한다.

이용객은 정류소 40곳에서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하게 승하차할 수 있다. 정류소에 마련된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는 물론 네이버·다음 포털 등에서 실시간 위치와 도착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당분간은 무료다. 하지만 다른 대중교통과 환승할인이 연계되기 때문에 교통카드는 꼭 태그해야 한다. 시는 안정화 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으로 심야 자율주행버스를 유료로 전환할 계획이다. 기존 심야버스 기본요금인 2500원보다는 다소 낮게 책정할 전망이다.

심야 자율주행버스 차량 사진=서울시

그간 서울시는 심야 자율주행버스의 안전한 운행을 위해 중앙버스전용차로에 교통신호 개방 인프라(기반시설)를 설치하고 외부 전문가와 함께 안전 운행 여건을 검증해 왔다.

전 좌석에 안전벨트를 설치하고 입석을 금지하는 등 다양한 안전대책도 마련했다. 특별안전요원 2명이 탑승해 승객의 승하차를 지원한다. 인근 소방서·경찰서와 심야 긴급연락 체계를 구축하는 등 관계기관과의 협조도 강화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청량리역까지 운행구간을 연장한다. 운행 결과를 토대로 단거리 순환이 아닌 도심과 시 외곽을 연결하는 간선 기능의 대형 전기 자율주행버스 서비스를 정착시킨다는 목표다. 

서울시 윤종장 도시교통실장은 "심야 자율주행버스 정기운행으로 자율주행 기반 미래 모빌리티 도시의 꿈이 현실로 성큼 다가왔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