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1015마력!'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후속 미리보기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3.03.28 14:32
'무려 1015마력!'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후속 미리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람보르기니가 프로젝트명 LB744로 알려진 아벤타도르 후속 모델 세부 정보를 공개했다. V12 엔진과 전기모터를 조합해 1015마력을 발휘하는 모델이다.

람보르기니 LB744
람보르기니 LB744

가장 인상적인건 새롭게 설계한 카본 섀시다. 배터리와 전기모터가 추가 탑재됐음에도 무게는 아벤타도르보다 10% 가벼워졌고, 비틀림 강성은 25% 증대됐다. 모든 주행 상황과 다양한 그립 조건에서도 안정적인 제어 능력을 제공하는 한편, 운전자와 자동차간의 일체감도 뛰어나다는 설명이다. 

무게 배분은 44:56으로 구성된다. 안티 롤 바 강성은 전면 11%, 후면 50%씩 강화됐고, 조향 비율도 아벤타도르 울티매 보다 10% 줄여 모든 상황에서 민첩하고 효과적인 균형 감각을 선사한다. 람보르기니는 이 같은 설계가 우라칸 STO를 개발하며 검증됐다고도 덧붙였다. 

이 외에도 아벤타도르 대비 4% 넓어진 타이어 접지 면적, 사륜 조향 시스템, 전자식 토크 벡터링 등을 더해 다양한 코너에서 안정성을 높였고, 전륜 10피스톤, 후륜 4피스톤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를 더해 제동 성능도 극대화했다. 

람보르기니 LB744
람보르기니 LB744

공기역학 성능도 더 강화됐다. 프론트 스플리터와 루프 등 다양한 디자인 요소를 통해 다운포스를 66% 향상시켰고, 효율성도 61% 증대됐다. 리어 스포일러는 서스펜션의 하중 변화에 따라 실시간으로 조정해 모든 상황에서 공기 흐름을 최적으로 제어한다. 

주행 모드는 무려 13가지에 달한다. 전기모터만으로 주행할 수 있는 시타 모드를 비롯해 불과 몇 분 만에 엔진 동력으로 배터리를 충전하는 리차지 모드 등이 마련됐다. 스포츠 모드에서는 907마력을, 코르사 모드에서는 최대 1015마력을 뿜어낸다. 

이 외에도 완전히 비활성화 할 수 있는 ESC와 출발 가속력을 극대화한 런치 컨트롤 등 다양한 고성능 기술들도 마련됐다. 

람보르기니는 올해 중 LB744를 공개하고, 주요 라인업 기반의 하이브리드 모델들도 지속적으로 선보일 방침이다. 람보르기니는 오는 2024년까지 모든 라인업을 하이브리드로 대체하고, 2025년 중 첫 전기차를 내놓을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