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미래 먹거리 PBV, 이런 모습으로 나온다?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2.09.19 14:34
현대차그룹 미래 먹거리 PBV, 이런 모습으로 나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이 16일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UX스튜디오에서 UX테크데이를 열고, 2025년 이후 내놓을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의 방향성을 담은 테스트벅을 공개했다. 

이날 현대차그룹은 나무로 만든 스터디벅과 실제 기술이 구현된 엔지니어링벅 등의 모형을 공개했다. 전시 차량은 2025년을 목표로 개발중인 PBV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공항을 오가는 픽업용 PBV를 콘셉트로 개발됐다.

공개된 PBV는 여행객과 사업자에게 최적화된 기술을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조수석 대신 캐리어 거치대를 마련하고, 트렁크 공간 대신 탑승 공간을 뒤쪽까지 넓혀 최대 다섯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했다. 교통 약자의 탑승 편의를 고려해 휠체어가 쉽게 출입할 수 있도록 개방 폭을 극대화한 도어 시스템도 탑재됐다. 

현대차·기아와 미국 MIT 미디어 랩이 공동 개발한 '반응형 PBV 시트 콘셉트'도 눈길을 끈다. 이는 시트가 승객의 몸을 감지하면 체형에 맞게 시트 모양을 만들어주는 기술로, 불특정 다수의 승객을 태우는 PBV에 해당 기술을 적용해 벤치 모양의 좌석을 승객 수와 체형에 따라 다양하게 변환할 수 있다. 

차량에는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모드 변환 콕핏도 탑재됐다. 드라이브 모드와 오피스 모드, 릴랙스 모드 등 세 가지 모드에 따라 조명과 시트 각도, 디스플레이와 조작계 등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형태의 UX로 바뀐다.

현대트랜시스는 사용자별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다목적 모빌리티 시트 시스템을 선보였다. 교통약자를 위한 생체 신호 분석 기술, 유아를 동반한 가족 승객의 실내 공간 활용성 증대 기술 등 탑승객이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에 맞춰 실내 환경을 최적화한 10가지의 통합 시나리오 모드를 구현했다.

현대차·기아 제품통합개발담당 양희원 부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소비자들은 더 다양하고 특별한 경험을 미래 모빌리티에 대해 기대하고 있다"며 "PBV 등 새로운 모빌리티 환경에서도 고객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UX 개발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2025년 양산을 목표로 PBV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활용한 PBV 전용 모델을 개발하고, 같은해 하반기 중 연간 15만대 생산 능력을 갖춘 PBV 전용 공장을 짓는 등 관련 계획들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글로벌 PBV 브랜드 1위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