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한 고비 넘겼다…인도중앙은행, 마힌드라 감자 승인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1.03.11 10:49
쌍용차, 한 고비 넘겼다…인도중앙은행, 마힌드라 감자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가 단기법정관리 P플랜 돌입에 한발짝 다가섰다.

쌍용차는 11일 인도 마힌드라로부터 "인도중앙은행(RBI)이 쌍용차 보유지분에 대한 감자를 승인했다"는 공문을 전달받았다. 마힌드라는 이번 승인으로 보유중인 쌍용차 지분의 25% 이상 축소할 수 있게 됐다.

RBI는 그동안 마힌드라의 감자와 관련해 자국 기업의 해외 보유 지분 매각이 제한선(25%) 규정을 위반한다는 이유로 반대 입장을 취해왔다. 그러나 예외적 승인이 떨어짐에 따라 쌍용차는 P플랜의 첫 고비를 넘겼다.

쌍용차는 RBI 승인을 토대로 새 투자자 후보인 HAAH오토모티브홀딩스와 투자 계약을 맺고, 회생 계획안을 전체 채권자에게 공개해 P플랜 돌입을 위한 동의를 받는다는 방침이다. P플랜에는 감자를 통해 대주주인 마힌드라 지분율을 낮추고 HAAH오토모티브가 2억5000만 달러(약 284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대주주(51%)로 올라서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제 남은 것은 HAAH오토모티브와 투자 계약 성사다. 해당 계약을 맺지 못할 경우 쌍용차는 법정관리 절차에 들어간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