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5년간 100조 투자…2025년까지 44개 전동화 차량 운영”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0.01.02 09:09
정의선 “현대차그룹, 5년간 100조 투자…2025년까지 44개 전동화 차량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2일 서울 양재동 본사 대강당에서 개최한 신년회를 통해 “2020년을 미래 시장 리더십을 확보하는 원년으로 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해 제시한 ‘시장의 판도를 주도해 나가는 게임 체인저로의 도약’ 목표로 기반으로 대규모 투자와 제휴 협력, 일하는 방식 혁신 등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특히 기술 혁신, 사업기반 혁신, 조직문화 혁신, 고객 최우선의 목표를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전동화 시장 리더십을 확고히 하기 위해 전용 플랫폼 개발과 핵심 전동화 부품의 경쟁력 강화를 바탕으로 2025년까지 11개의 전기차 전용 모델을 포함해 총 44개의 전동화 차량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2022년 자율주행 플랫폼을 개발한 후 2023년 일부 지역 운행을 실시하고, 2024년 하반기에 본격 양산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빠르게 확대되는 모빌리티 분야는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주요 지역에서 법인을 설립해 금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 실행을 추진하고, 단계별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미래 성장을 위해 그룹 총투자를 연간 20조원 규모로 크게 확대하고, 향후 5년간 총 100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의선 부회장은 “회사의 성장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의 제품과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의 행복”이라며 “우리 기업의 활동은 고객으로부터 시작되어야 하며, 고객과 함께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